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양이 피하려다”…남해 보리암 향하던 관광버스, 가로수 충돌

23일 새벽 경남 남해군 삼동면 수곡마을 인근 도로에서 관광버스가 가로수를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경남소방본부=연합뉴스]

23일 새벽 경남 남해군 삼동면 수곡마을 인근 도로에서 관광버스가 가로수를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경남소방본부=연합뉴스]

23일 오전 4시 25분쯤 경남 남해군 삼동면 수곡마을 인근 편도 2차로를 달리던 관광버스가 가로수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45명 가운데 운전자를 제외한 44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탑승객은 서울에서 남해 보리암으로 가던 단체 관광객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버스 기사가 운행 중 갑자기 뛰어든 고양이를 피하려고 운전대를 꺾었다는 진술에 따라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