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 “개각인사…靑 인사검증 기준, 차라리 폐기하라”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뉴스1]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뉴스1]

바른미래당은 23일 문재인 정부 7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각종 부적격 의혹 제기와 관련해 청와대의 7대 인사검증 기준은 ‘면죄부 기준’이라며 차라리 폐기하라고 비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개각 인사에 대한 들끓는 여론에도 청와대는 ‘다 체크한 내용’이라고 무시했다”며 “알고도 했다면 직무유기라는 점, 같이 책임져야 한다는 점까지 ‘스스로 체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의 7대 인사검증 기준은 검증 기준이 아니라 ‘면죄부 기준’이란 걸 또 목격하는 것이 씁쓸하다”며 “국민을 우롱하는 허울뿐인 기준은 폐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벌써 11명의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이 있었다”며 “염치가 있으면 또다시 밀어붙일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미 사안이 중대하고 명백한 인사는 대통령 스스로 시급히 철회함이 마땅하다”며 “바른미래당은 확실한 준비와 검증을 통해 국민의 판단과 의사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