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유인석 부인’ 박한별 참고인 신분으로 3시간 조사

배우 박한별. [연합뉴스]

배우 박한별. [연합뉴스]

유명연예인들의 범죄 혐의와 관련해 경찰관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가수 승리(29ㆍ본명 이승현)의 사업파트너 유리홀딩스 유인석(34) 대표의 아내 배우 박한별(35)씨를 23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전 7시쯤 해당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 참고인 신분으로 3시간여 조사를 받고 집으로 돌아갔다.  
 
박씨는 남편인 유리홀딩스 유 대표와 유착 의혹을 받는 윤모 총경 등의 골프 자리에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도 조사 과정에서 이같은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경찰은 최근 FT아일랜드 최종훈(29)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최씨가 지난해 초 윤 총경과 함께 골프를 친 사실을 확인했다. 윤 총경도 유 대표와 골프를 친 사실이 있으며 승리와 만난 적도 있다고 시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윤 총경은 유씨의 부탁을 받아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수사 사건에 대해 알아봐 준 혐의(공무상 비밀누설)로 입건됐다. 윤 총경은 사건 진행 과정에서 부하직원 등에게 단속된 사안이 접수됐는지, 단속될 만한 사안인지 등을 물은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박씨는 남편 유씨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들, 의혹들로 인하여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