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단단히 화났다"···민주당 '김학의 네거티브' 맞설까

“지금까지는 참고 있는데…”
자유한국당 법률자문위원장인 최교일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 대한 공세에 대한 질문에 이렇게 입을 열었다. 최 의원은 “정도가 더 심해지면 정식으로 법률 대응을 할 생각”이라고 했다. 황 대표에 대한 민주당의 공세에 ‘강 대 강’으로 맞서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한국당의 한 의원은 “황 대표 본인도 이번 일에 대해서는 화가 단단히 났다”고 전했다.
 
민주당 연일 ‘對 황교안 공세’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임현동 기자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임현동 기자

민주당은 최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 접대 의혹과 관련,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대표에 대한 조사 필요성을 연일 거론하고 있다.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김학의 차관 관련 의혹을 모를 수 없다”(16일, 신경민 의원), “황 장관과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이 부실 수사에 개입한 정황은 없는지 밝혀야 한다”(17일, 이해식 대변인), “필요하다면 청문회나 국정조사, 특검도 임명할 수 있다”(20일, 홍익표 수석대변인) 등의 발언이 이어졌다.
 
22일에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직접 ‘황교안 저격’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시에 민정수석 했던 분(곽상도), 법무부 장관 했던 분(황교안)이 법무부 차관(김학의)이 경질된 과정과 내용을 잘 몰랐다고 얘기하는데 그게 가능한 일이냐”며 “당에서도 상당히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지지율 오르고 선거 다가오니…” 한국당 부글부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주요 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열린 4·3 필승 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주요 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열린 4·3 필승 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국당이 법률 대응까지 고려하는 건 민주당의 정치공세가 도를 지나쳤다는 자체 판단 때문이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19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장관 된 지 이틀 만에 김 전 차관이 임명됐다. 며칠 뒤 의혹이 제기돼 김 전 차관이 사표를 냈고 그게 끝”이라며 “내가 관여한 건 전혀 없다. 당시 수사를 지휘한 검찰총장(채동욱)이 누군지 다 알고 있지 않나”고 말했다.
 
황 대표는 20일에도 격한 표현으로 민주당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제가 전 법무부 차관의 성 접대 의혹사건에 개입했다고 왜곡하고, 심지어 제 아들마저 음해 세력들의 타깃이 됐다”며 “음흉한 조작과 검은 모략, 참으로 가증스럽고 졸렬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악한 세력은 존재한다”며 자신을 향한 공세를 “목적을 위해서는 본능을 거침없이 드러내는 검은 결속과 비겁한 선동”이라 일축했다.
 
당 내부에서도 “한국당 지지율이 오르고 4ㆍ3선거가 다가오니 민주당의 공세가 심해졌다”며 부글부글 끓고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민주당에서 채동욱(당시 검찰총장), 조응천(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통해 확인해보면 황교안이 팔을 비틀었는지 아닌지 금방 알 수 있을 텐데 구체적인 근거를 못 든다. 실체가 없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법률·정치 ‘투트랙’ 대응할 듯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앞줄 왼쪽)와 김도읍 의원과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앞줄 왼쪽)와 김도읍 의원과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다만 황 대표의 스타일상 ‘공방전’에 직접 나서지는 않을 거라는 관측이 많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악한 세력’의 의미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쓰인 대로만 해석해 달라”며 말을 아꼈다. 당의 한 초선 의원은 “황 대표는 아직 공무원 테를 완전히 벗지 못해 기본적으로 신중한 타입”이라며 “대응도 당 조직을 통해서 그렇게 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네거티브 수위가 높아지면 대응 수위도 올리겠다는 게 기본 방침”이라며 “법률 대응은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다. 율사 출신을 중심으로 실제로 구체적으로 따져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드루킹 추가 특검 주장 등으로 정치적인 맞불을 놓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2일 의원총회에서 “여당 일부에서 특검을 하자고 하는 데 좋다. 거리낄 것 없다”며 “국민들이 의혹을 갖는 ‘드루킹ㆍ신재민ㆍ손혜원ㆍ이주민(전 서울경찰청장)ㆍ황운하(대전경찰청장)ㆍ서영교ㆍ문다혜 사건과 함께 특검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에서 “민주당 논리라면 문재인 대통령이야말로 최측근인 김경수 지사가 댓글 조작에 나선 것이나 아들의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몰랐을 리 없다”고 비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