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출국 금지' 김학의, 그동안 강원서 사찰에서 지낸 듯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중앙포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중앙포토]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태국으로 출국하려다 출국금지 조치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그동안 자신의 집이 아닌 강원도의 한 사찰에서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연합뉴스가 23일 보도했다.
 
검찰에 따르면 법무부는 특수강간 혐의 수사를 앞둔 김 전 차관이 출국할 경우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긴급히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것으로 파악된다.
 
김 전 차관은 지난 15일 지난 15일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출석 요구에 불응한 바 있다.
 
김 전 차관에 대해 강제수사 방안인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지면서 진상조사단의 조사와 상관없이 경찰 또는 검찰이 곧바로 수사에 착수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 전 차관은 건설업자 윤모씨의 별장에서 여성을 성폭행하거나 성접대를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김 전 차관은 2013년과 2014년 검찰 수사에서 두 차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한편 김 전 차관 측은 "김 전 차관은 왕복 비행기 티켓을 끊어 출국하려던 것이었다. 도주하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