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버닝썬 VIP룸서 다른 직원도 ‘불법촬영’ 정황…“포렌식 작업 중”

서울 강남클럽 '버닝썬' 입구 모습. [뉴시스]

서울 강남클럽 '버닝썬' 입구 모습. [뉴시스]

강남 클럽 ‘버닝썬’ VIP룸에서 성폭행 장면을 몰래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로 직원 A씨가 구속된 가운데, 영상이 촬영됐던 날 같은 장소에서 또 다른 직원의 불법 촬영 정황이 추가로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2일 불법촬영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버닝썬 직원 B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 영상을 촬영한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클럽 내 VIP룸에서 불법촬영한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다만 해당 영상이 여성을 성폭행하는 영상인지, 성관계를 촬영한 영상인지는 확인 중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B씨는 A씨가 불법촬영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을 당시 참고인 조사를 받았던 인물로 알려진다. B씨는 당시 A씨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자, 자신의 휴대전화 속 영상들을 급히 삭제한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은 클럽MD로부터 불법촬영된 또 다른 영상이 있다는 진술 등을 확보하고, 최근 B씨의 휴대전화와 이동식 저장매체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해당 영상 확보를 위해 현재 포렌식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영상을 유포했다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