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성접대 의혹' 김학의, 한밤 태국 출국하려다 걸렸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중앙포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중앙포토]

건설업자 윤중천씨에게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려다 제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23일 "김 전 차관에 대해 긴급출국금지 조치를 취해 출국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김 전 차관은 지난 2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외국으로 나가려다 출입국관리본부에 의해 제지당했다. 김 전 차관이 타려던 항공편은 이날 오전 0시 20분 태국 방콕행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차관은 지난 15일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출석 요구에 불응한 바 있다. 진상조사단은 강제조사권이 없어 김 전 차관에 대한 출국금지를 할 수 없는 상태였다. 때문에 최근 재수사가 임박하면서 김 전 차관이 외국으로 도피할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