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정의용 주재 NSC 상임위 열고 北 연락사무소 철수 대책 논의

지난해 9월 14일 개성공단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이 열렸다.[뉴스1]

지난해 9월 14일 개성공단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이 열렸다.[뉴스1]

청와대는 22일 오후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북측 인력을 철수하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어 후속 대응 논의에 착수했다.
 
NSC 상임위는 이날 북한이 연락사무소 인력 전원을 전격 철수한 배경을 분석하는 한편 이 사안이 남북 및 북미 관계 등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북한은 이날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한다고 통보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 연락대표 간 접촉을 통해 “북측 연락사무소는 상부의 지시에 따라 철수한다”는 입장을 알려왔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북한은 대신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알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