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YG 주주총회 앞두고 양현석 동생 긴급 입장발표 "주주 위해 노력"

[YTN]

[YTN]

 
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가 22일 주주총회를 앞두고 긴급 입장을 발표했다. 
 
양 대표이사는 이날 제21기 정기주주총회가 열리는 서울 마포구 홀트아동복지회 대강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모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소속 가수였던 승리의 성 접대 의혹 이후 주가 하락과 회사의 역외 탈세 의혹으로 국세청 특별세무조사를 받는 등 악재가 겹친 상황이다.
 
양 대표이사는 이와 관련 "이번 조사를 통해서 좀 더 명확한 사실관계가 밝혀지게 되기를 바란다. 종합적인 결과가 나오게 되면 저희의 추가적인 입장과 향후 계획에 대해서도 말씀드릴 기회가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양 대표이사는 먼저 형인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서교동 클럽 '러브시그널'이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해 개별소비세를 탈루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회사 세무조사, 국민연금 손실, 승리의 버닝썬 사태 등에 대한 기자들의 모든 질문에 양 대표이사는 "조사 중인 사안이라 지금 대답할 수 없다. 추후에 입장을 밝히겠다"고만 답했다. 다만 소속 가수의 관리가 소홀했다는 지적에는 "사회적 책임에 대해서는 엄중히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YG엔터테인먼트 주가 폭락에 대해서는 "주주들의 이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YG엔터테인먼트의 주주총회는 양 대표이사에 대한 재신임 안건을 처리한다. 최근 양 대표 형제의 역외 탈세 의혹이 대두되면서 국세청은 특별세무조사에 나섰다. 양 대표이사는 자신의 재신임을 예상하는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주주총회 결과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