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IS] 최종훈 뇌물공여→정준영 구속→승리 첫 혐의 인정…카톡방 논란ing


최종훈은 뇌물 공여 혐의가 추가됐고 정준영은 성관계 몰카 혐의로 구속됐다. 승리는 클럽 불법운영에 대한 혐의를 인정했다. 카카오톡방 친구들의 범죄 사실이 점점 드러나고 있다.

2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종훈이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동 일대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적발됐을 때 현장에 있던 경찰관에게 200만원의 금품을 주려했지만 경찰관이 이를 거절했다"면서 최종훈을 뇌물 공여로 입건했다. 단속을 했던 경찰에 따르면 최종훈은 '음주 적발 자체를 무마해달라'는 취지로 금품을 전달하려는 의사를 밝혔다. 당시 최종훈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최종훈은 검찰에 송치돼 벌금 250만원과 면허정지 100일 처분을 받았다.

행정처분을 받았음에도 언론에 알려지지 않은 배경으론 최종훈의 거짓말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SBS '8뉴스'는 최종훈이 단속에 걸리자 차를 버리가 도망가다 수갑까지 찼다고 했다. 또 "최종훈은 경찰에 직업을 무직이라고 속여, 상부에 보고가 되지 않도록 했다. 공인이 단속에 걸리면 상부에 보고하는 것이 체계"라고 보도했다. 최종훈은 자신의 미미한 인지도를 이용해 FT아일랜드에서 활동하는 연예인이라는 사실을 숨겼다. 또 음주운전 적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는 것을 막기 위해 경찰 고위층에게 청탁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카카오톡 대화방에 "형(유리홀딩스 유모씨) 은혜 덕분에 살았다"는 글과 함께 음주운전 연예인의 기사를 링크했다.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내용도 있었다.

최종훈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도 받고 있다. 지난 1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21시간 동안 조사받은 뒤 귀가했다. 정준영은 해당 혐의로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부장판사는 정준영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진행하고 구속영장 발부를 허가했다. 부장판사는 "피의자가 제출한 핵심 물적 증거의 상태 및 그 내역 등 범행 후 정황, 현재까지 수사 경과 등에 비춰보면,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고 범행의 특성과 피해자 측 법익 침해가능성이 있다"며 "피의자에 대한 구속사유와 그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정준영은 2016년 여자친구의 신체를 불법 촬영해 고소당했을 때 증거를 인멸한 전력이 있다. 정준영 변호사는 당시 사건 수사 과정에서 증거를 인멸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휴대전화 복구가 불가하다는 확인서를 써달라고 했던 성동경찰서 경찰관 A씨는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A씨가 정씨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결과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서둘러 검찰에 송치한 과정이 문제가 있다고 보고 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했다. 정준영은 해당 사건이 불거진 후 카카오톡방에 "소속사(당시 C9엔터테인먼트)에서 알아서 한대" "죄송한 척 하고 올게" 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톡 사태로 인한 연예인 첫 구속 사례가 된 정준영은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 법원에서 내려주는 판단에 따르겠다. 저로 인해 고통받는 피해자 여성들과 아무런 근거 없이 구설에 오르며 2차 피해를 받은 여성들에게도 사과한다"고 사과문을 읽었다.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씨는 클럽 몽키뮤지엄의 불법운영에 대해 추가 입건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승리와 유씨는 지난 2016년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유흥주점처럼 불법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세금을 적게 내기 위한 꼼수다. 조사에서 승리는 불법성을 사전에 인지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는 것이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사전에 인지했지만 클럽 개업 당시 주변의 다른 클럽들도 일반음식점, 사진관 등 다른 업종으로 신고해 운영하는 것을 보고 따라 했다. 단속에 적발된 이후엔 시정했다"고 했다. 앞서 성매매 알선 등의 의혹을 받았던 승리가 혐의를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톡 단체방의 '경찰총장'인 윤 총경은 유씨의 부탁을 받고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수사 사건에 대해 알아봐 준 혐의(공무상 비밀누설)로 입건됐다. 윤 총경에 진행사항을 알려준 강남서 경찰들도 일부 입건됐다. 윤 총경은 2016년 초 평소 알고 지내던 사업가 지인을 통해 유씨를 소개받은 뒤 승리, 최종훈 등과도 친분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