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정운찬 커미셔너, 선수들과 프로야구 파이팅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가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KBO 정운찬 커미셔너와 선수들이 파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10개 구단 감독을 비롯해 SK 이재원-한동민, 두산 유희관-정수빈, 한화 이성열-정우람, 키움 김상수-박병호, KIA 김주찬-안치홍, 삼성 강민호-최충연, 롯데 손아섭-전준우, LG 김현수-이형종, KT 유한준-이대은, NC 나성범-양의지 등 각 구단의 주장과 대표선수 20명이 한 무대에 올라 2019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발표했다.양광삼 기자yang.gwangsam@jtbc.co.kr/2019.03.2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