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8세대 쏘나타' 출시…"중형차 부흥 이끈다"


현대자동차가 21일 신형 쏘나타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신차는 5년 만에 완전히 바뀐 8세대 모델이다. 차체의 뼈대를 이루는 플랫폼부터 디자인, 파워트레인(동력계통)에 이르기까지 차 이름을 제외하고 완전히 바뀌었다.

외관은 스포티한 중형 세단 이미지를 구현했다. 이를 위해 기존 모델(뉴 라이즈)보다 전고를 30mm 낮추고, 휠베이스는 35mm, 전장은 45mm 늘렸다.

우선 판매하는 모델은 가솔린 2.0, LPI 2.0 등 2개다. 터보와 하이브리드 모델은 올 하반기 출시된다.

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CVVL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160마력, 최대토크 20.0kgf·m의 힘을 낸다. 연비는 기존 모델보다 10.8% 향상된 13.3㎞/ℓ(17인치 타이어 기준)다.

LPG 모델인 LPI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해 최고출력 146마력, 최대토크 19.5kgf·m의 동력성능과 기존 모델 대비 8.4% 향상된 10.3㎞/ℓ(16·17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확보했다.

액화석유가스(LPG)차의 일반인 구매가 가능해졌지만, 신형 쏘나타의 LPI 모델은 우선 렌터카와 장애인용으로 판매된다. 다만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 LPG 모델을 택시로는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 각종 첨단 사양을 탑재했다.

차량 열쇠가 없어도 도어 잠금·해제에서 시동 및 주행 기능까지 작동할 수 있는 스마트폰 기반의 '디지털키'가 대표적이다.

또 내장형 블랙박스,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프리미엄 고성능 타이어 '피렐리 P-제로' 등 첨단 고급 사양들이 현대차 최초로 적용됐다.

이밖에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와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전자식 변속버튼, 운전석 스마트 자세 제어,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뒷좌석 승객 알림, 12.3인치 클러스터, 10.25인치 내비게이션,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도 신규 탑재됐다.

안전사양으로는 전방충돌방지보조·후방교차충돌방지보조·후측방충돌방지보조·차로유지보조·차로이탈방지보조·후측방모니터·서라운드뷰모니터 등을 갖췄다.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2346만~3289만원, LPI 2.0 모델이 2140만~3170만원이다.

일단 출발은 순조롭다. 사전계약 접수를 시작한 지 5일 만에 1만대 계약을 달성했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올해 판매 목표를 7만대로 잡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는 각종 첨단 기술과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무장한 세단"이라며 "중형 세단 시장의 뜨거운 바람을 몰고 올 것"이라고 소개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