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상식 말말말] "다음 시즌 한 번 더"vs"넌 도움이 안 돼"… 이대성·유재학 '리턴매치' 성사될까

[2018-2019 SKT 5GX프로농구 시상식이 2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감독상을 수상한 유재학 감독이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8-2019 SKT 5GX프로농구 시상식이 2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감독상을 수상한 유재학 감독이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다음 시즌에는 다른 대결로 '자유이용권'을 따 보겠다."

이대성(현대모비스)이 다음 시즌, 유재학 감독을 상대로 다시 한 번 '봉인 해제'를 노린다. 20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 리그 시상식에 참석한 이대성은 부상 여파로 개인상을 가져오진 못했지만, 뛰어난 말솜씨와 재치를 선보이며 농구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입담'을 과시해 가장 많은 웃음을 이끌어 냈다.

이대성은 시즌 내내 인터뷰에서 "'모벤져스'라고 하는데 54연승은 해야 하지 않겠나" "제 안에 할 수 있는 플레이가 많은데, 감독님이 '봉인 해제'해 주시면 좋겠다" 등 톡톡 튀는 입담을 과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덕분에 시상식 도중 진행된 '인터뷰 베스트3' 코너에서 마이크를 잡게 된 이대성은 "유재학 감독님의 눈치가 보이는데, 팬들이 좋아해 주시니 앞으로도 조금 더 하겠다"며 변치 않는 입담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특히 이대성의 '봉인 해제' 발언은 지난 19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 최종전 경기 이후 유 감독과 자유투 대결로 이어져 큰 웃음을 선사했다. 덩크슛에 대한 열망을 숨기지 못한 이대성과 그의 부상을 염려해 자제시키는 유 감독의 '밀당'이 낳은 대결이었다. 이대성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자유투 대결을 제안했고, 유 감독도 이를 흔쾌히 받아들여 시즌 마지막 경기서 특별한 이벤트가 성사됐다. 자유투 성공률 통산 5위에 올라 있는 유 감독과 팀 내 자유투 성공률 1위를 달리는 이대성의 맞대결은 뜨거운 관심 속에서 유 감독의 10-6 승리로 끝났다.

자연스럽게 시상식에서도 이날 '자유투 대결'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이대성은 여유 있는 표정으로 "'수비 5걸'에 욕심을 좀 냈는데, 자유투 대결 때 감독님이 내 슛을 방해하려고 점프하시더라. 그 열정을 보며 수비에 영감을 받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인터뷰를 듣고 있던 유 감독은 쓴웃음과 함께 고개를 내저었다. 이어 이대성은 "감독님이 즐겁게 같이해 주셔서 좋은 추억을 만든 것 같다"며 "약속한 부분이 있으니 올 시즌은 (덩크슛을) 자제하고, 다음 시즌 때 다른 대결로 '자유이용권'을 따 보겠다"고 선언했다.

물론 유 감독이 이대성의 능청에 지고만 있을 사람은 아니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유 감독은 능글 맞은 제자의 말에 미국프로농구(NBA)의 제임스 하든(휴스턴 로키츠)을 언급하며 '기'를 죽였다. 유 감독은 "하든은 그런 기술을 써도 골을 넣는데 너는 팀에 아무런 영향이 없다, 도움이 안 된다"며 "골로 연결될 때까지 연습한 다음에 시도하라"고 면박을 줬다. 익숙한 '밀당'에 이대성도 웃는 낯으로 "네"라고 대답하며 고개를 숙여 당분간 '자유이용권'은 없을 듯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하지만 시상식이 끝난 뒤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 감독은 "잘 아시듯, 나는 원래 그런 걸 별로 즐기지 않고, 시즌 중에는 경기력에 방해가 된다는 고리타분한 생각을 가진 감독이다. 그런데 (자유투 대결을) 해 보니까 재미있고 팬들도 즐기시는 것 같다"며 "앞으로는 내가 먼저 찾아서 해야겠다"고 말해 이대성이 바라는 '리턴매치'가 성사될 가능성을 남겨 뒀다.
 
김희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