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명균 "문 대통령, 김정은에게 北 억류자 송환 직접 요청"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안보·통일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안보·통일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0일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의 송환 문제에 대해 “남북 정상회담, 고위급 회담 등에서 북측에 계속 (문제) 제기하고 협의해왔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직접 우리 국민의 송환요청을 한 적이 있다고도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ㆍ통일ㆍ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을 정부가 데려오지 못했다’는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추궁에 “정부로서 안타깝게 생각하고 아쉬운 부분을 인정하지만 노력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답했다. 조 장관은 김영우 한국당 의원이 ‘한 번이라도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억류자 송환을 요청한 적이 있냐’고 묻자 “직접 한 바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공식적으로 확인한 한국인 억류자는 모두 6명이다. 선교사 3명과 한국 국적을 취득한 탈북민 3명이다. 선교사 3명은 2013~2014년, 탈북민 3명은 2016년에 억류됐다.
 
아울러 조 장관은 김 의원이 지난 1969년 대한항공(KAL) 여객기 납치 사건으로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 11명의 송환 문제에 대해 지적하자 “적십자 대화를 통해서, 국제기구의 협조를 얻어서 납북 억류자들의 현재 소재라든가 생사 확인이라든가, 가족과 서신 교환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일부 납북자들이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포함돼서 상봉된 적은 있지만 국민이 기대하는 성과에 미치지 못하는 게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