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수 오동도 해상서 석유제품운반선 화재…선원 2명 사망·1명 부상

20일 오전 5시38분께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5km 앞 해상에서 부산 선적 494t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여수해경=연합뉴스]

20일 오전 5시38분께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5km 앞 해상에서 부산 선적 494t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여수해경=연합뉴스]

 
20일 오전 5시 38분께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5km 앞 해상에서 부산 선적 494t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났다. 이 운반선은 이날 오전 5시 20분께 여수 오동도 앞 묘박지를 출항해 부산항으로 항해 중이었다.
 
이 불로 선원 김모(68)씨와 다른 김모(70)씨 등 2명이 조타실 내부 선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기관장 김모(69)씨는 화상을 입어 119 구조대에 의해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불이 나자 해경은 경비함정 16척과 구조대, 소방정 1척, 육군 경비정 1척, 민간 선박 4척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불은 조타실에서 시작됐으며 4시간여만인 이날 오전 9시 30분께 불길이 잡혔다.
 
해경과 119 구조대는 선실 내부로 진입하려고 했으나 연기가 자욱한 데다 내부가 화재로 달궈져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다.
 
불이 난 운반선에는 선장을 비롯해 모두 6명이 승선했으나 2명은 침실에 머물다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화물칸에는 벙커C유 5000ℓ와 중유 5000ℓ가 실려 있었으나 다행히 옮겨붙지는 않았다.
 
더불어 화재로 인한 기름 유출도 발생하지 않았다.
 
해경은 조타실 내부에 있는 거주구역에서 타는 냄새가 났다는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20일 오전 5시38분께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5km 앞 해상에서 부산 선적 494t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나 여수소방서 소방정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여수소방서=연합뉴스]

20일 오전 5시38분께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5km 앞 해상에서 부산 선적 494t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나 여수소방서 소방정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여수소방서=연합뉴스]

 
한편, 해경은 정밀 감식을 통해 화재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