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수 오동도 해상서 494t 석유제품운반선 화재…해경 수색작업 중

20일 오전 5시38분께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5km 앞 해상에서 부산 선적 494t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여수해경=연합뉴스]

20일 오전 5시38분께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5km 앞 해상에서 부산 선적 494t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여수해경=연합뉴스]

 
20일 오전 5시 38분께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5km 앞 해상에서 부산 선적 494t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났다.
 
해경은 경비함정과 해경 구조대를 투입해 선원 6명 가운데 4명을 구조했다.
 
구조된 선원 가운데 A씨는 화상을 입고 해경에 구조돼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해경은 나머지 2명에 대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해경은 진화를 완료하는 대로 선원들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