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여행하고 싶다” 인도네시아 86.5%, 일본 28.3%

외국인에게 한국은 얼마나 매력적인 여행지일까?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0개국 1만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2018년 한국관광’ 인지도는 57.9%, 선호도는 59.5%로 나타났다. 전체 인지도와 선호도는 5년 연속 상승세를 보였지만 일본은 28.3%의 낮은 선호도를 보였다. 
 

관광 인지도·선호도 5년 연속 상승
서울·부산 관심 줄고 강원도 높아져

이번 온라인 설문조사는 2018년 12월 21일부터 2019년 1월 14일까지 진행했다.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왔거나 여행 의향이 있는 20개국 1만2000명이 참여했다. 관광 목적지로서 한국에 대한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57.9%가 ‘약간 혹은 매우 알고 있다’고 답했다. 선호도 조사에서는 59.5%가 ‘약간 혹은 매우 매력을 느낀다’고 답했다. 1만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시작한 2014년과 비교하면 인지도는 6.1%p, 선호도는 5.2%p 증가했다.
 
20개국 1만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한국관광에 대한 인지도는 57.9%, 선호도는 59.5%로 나타났다. 서울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복을 입고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뉴시스]

20개국 1만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한국관광에 대한 인지도는 57.9%, 선호도는 59.5%로 나타났다. 서울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복을 입고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뉴시스]

나라별 인지도는 동남아 국가들이 대체로 높았고, 미주·유럽 국가는 50% 이하로 낮게 분포했다. 이례적으로 터키가 선호도 71.5%로 5위, 인지도 70.0%로 6위에 올랐다. 2017년보다 선호도는 14.1%p, 인지도는 23.5%p 증가해 눈에 띄었다.
 
선호도만 보면, 인도네시아가 86.5%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베트남(84.8%), 태국(81.0%), 필리핀(74.2%)이 2~4위를 기록했다. 한류의 파급력이 큰 편인 아세안 국가의 인지도·선호도가 대체로 높았지만, 말레이시아(70.6%)와 싱가포르(66.2%)의 선호도는 예년보다 6~7%p 감소했다.
 
한국관광의 주요 시장인 중국·일본·대만은 인지도와 선호도 모두 낮게 나타나 대조를 이뤘다. 선호도를 보자. 중국은 64.5%로 4년 전인 2014년보다 13.8%p 낮아졌다. 대만은 53.8%로 전체 14위에 머물렀지만 2년 전인 2016년보다 14.7%p 상승했다. 일본은 28.3%로 20개국 중 가장 낮았다. 2017년보다 무려 10.6%p 떨어졌다. 
 
중국·일본·대만은 2018년 방한 외래객 1534만 명 중 15.9%를 차지한 ‘톱 3’ 주력 시장이다. 이미 관광객 교류가 많아서 덜 매력적인 여행지일 수 있고, 외교 관계에 따라 여행 선호도가 크게 요동치는 모습을 보여왔다. 한국관광공사 브랜드광고팀 남기찬 차장은 “일본의 한국 선호도가 낮은 건 최근 한일 관계의 영향이 큰 것으로 파악한다”며 “앞으로 일본에서는 다른 아시아 국가와는 차별화한 전략으로 광고활동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외국인의 관심 지역이 서울 중심에서 지방으로 분산되고 있는 건 긍정적인 신호다. ‘관광 목적지로 상기되는 한국 지역’을 묻는 질문에 서울이 61.4%를 기록했다. 2014년에는 84.0%에 달했다. 부산, 제주도는 각각 34.3%, 31.5%를 기록했다. 2014년과 비교하면 부산은 11.4%p, 제주도는 7.0%p 하락했다. 대신 강원도(17.4%)와 경상북도(13.8%), 전라남도(10.3%)의 인지도가 부쩍 늘었다. 한국관광공사는 “해외 광고에 지방 콘텐트를 꾸준히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의 한국관광 인지도 및 선호도 순위. [자료 한국관광공사]

외국인의 한국관광 인지도 및 선호도 순위. [자료 한국관광공사]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