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C 왕종명 앵커, 뉴스 오프닝서 윤지오에게 사과

[사진 MBC]

[사진 MBC]

MBC 왕종명 앵커가 뉴스 오프닝에서 배우 윤지오와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19일 오후 7시 30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오프닝에서 왕 앵커는 "어제(18일) 고(故) 장자연씨 동료 배우 윤지오씨 인터뷰를 진행했다"며 "질문 가운데 장씨 문건에 등장하는 유력 인사의 실명 공개에 대한 내용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출연자에 대한 배려 없이 무례하고 부적절하게 질문했다는 시청자 비판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이 시간을 빌려 윤지오 씨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 숙여 사과했다.
 
앞서 왕 앵커는 고 장씨의 동료 배우이자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윤씨에게 문건 속 실명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18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한 윤지오씨. [사진 MBC]

18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한 윤지오씨. [사진 MBC]

왕 앵커는 윤씨에게 "장자연 리스트에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이 있다고 했는데 공개할 의향이 있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윤씨는 "지난 10년간 미행에도 시달리고 수차례 이사도 하고 해외로 도피할 수밖에 없었다. 또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하면 전 증언자·목격자 신분이 아니라 피의자가 돼 명예훼손에 대해 배상을 해야 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러나 왕 앵커는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것이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은 안 해봤는가"라고 재차 질문했다.
 
윤씨는 "책임져 줄 수 있냐. 살아가야 하는데 어려움이 따른다"며 끝내 거부했다.
 
방송 후 '뉴스데스크' 시청자 게시판 등에는 왕 앵커의 질문을 지적하는 글이 이어졌다.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결국 이날 입장문을 내고 "시청자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당사자인 윤씨에게 직접 사과했다"고 밝혔다.
 
윤씨 역시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왕 앵커가) 뉴스 진행자로서는 당연히 국민께서 알고자 하는 질문들을 하기 위해 애써주셨을 테고 현재 제 상황을 제대로 모르셨을 테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왕 앵커로부터) 직접 사과도 받았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