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 대구시청 우리동네로…” 기초단체들 유치전 치열

지난 1월 31일 대구시청 1층 로비. 대구 중구의회 의원 7명이 모였다. 이들은 결의문을 권영진 시장에게 전하겠다며 2층 시장실로 올라가려 했다. 그러자 직원들이 막아서면서 고성이 오갔다. 의원들은 결의문을 로비에서 읽었다. “대구시청은 시장이나 공무원이 함부로 할 수 없는…. 시청의 현재 위치(중구 동인동)는 100년 넘게 이어온 대구시의 산 역사이기 때문에 현 위치에 건립하는 게 당연하다.”
 

8개 구·군 중 절반이 출사표
“균형발전” “경북도청터 활용” 주장
도심 이미지에 주변 상권 활성 효과
연말 부지 확정 … 2022년 착공계획

대구 기초 지방자치단체들이 ‘시청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다. 대구시가 시청사를 새로 짓는다고 하면서다.  “현재 그 자리에 그대로 지어라” “우리 동네에 와서 지어라” 등 유치전이 한창이다. 대구 7개 구(區)와 1개 군(郡) 가운데 4곳이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대구시청 이전 후보지

대구시청 이전 후보지

현 시청이 위치한 중구는 시청 인근 주차장이나 인근 상가 부지를 활용해 청사를 짓거나 현 청사를 재건축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주장한다. 중구는 100년 넘게 있던 시청이 다른 곳으로 가면 동성로 등 중심지 상권이 한 번에 무너질 수 있다고 걱정하고 있다.
 
인구 57만명인 달서구는 지난 14일 시청사 유치 범구민 추진위원회를 꾸렸다. 지난 1월엔 시청이 달서구에 오면 어느 정도 경제적 효과가 있느냐를 알기 위한 연구용역에 들어갔다. 달서구는 지난 10년간 방치된 시유지인 두류정수장(15만8000㎡) 부지를 시청사 터로 제시하고 있다. 대구시가 용지 매입에 돈을 들이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앞세우고 있다.
 
달성군은 지역 균형발전을 내세우고 있다. 그러면서 화원읍 설화리 LH 분양 홍보관 터(15만5000㎡)를 시청 터로 내세웠다. 달성군 측은 “설화리 땅은 테크노폴리스(일반산업단지)와 고속도로가 가까이 있는 등 접근성이 좋다.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시청사는 달성군에 짓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시청사 이전지로 상대적으로 유리한 곳이 북구라 할 수 있다. 경북 안동으로 이사한 경북도청 터와 건물이 북구 산격동에 그대로 남아 있어서다. 이곳 부지면적도 13만 9005㎡로 넓은 편이다. 일부 시설은 이미 대구시가 별관 등으로 사용 중이다. 그래서 북구는 “시청이 들어올 최적의 위치는 북구, 옛 경북도청 자리”라고 강조한다.
 
시청사 유치전에 정치권도 개입하고 있다. 벌써 일부 지역 정치인이 유치 현수막을 지역구에 내걸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2004년부터 새 대구시 청사 건립을 추진했지만, 정치인들이 서로 자신들 지역구로 유치하려고 해 실패한 전력이 있다”며 정치권 움직임을 경계했다.
 
시청 유치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3가지로 요약된다. 시청이 있는 지자체가 대구 중심이라는 이미지와 시청 주변 상권 활성화와 주변 개발 효과 등이다. 한 기초 지자체 간부는 “유력 정치인이나 중앙기관 간부들이 오면 시청을 가장 먼저 찾지 않느냐”며 “2000명에 가까운 시청 본청 공무원이 유발하는 경제적 효과와 시청이 있다는 지역 이미지 등이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대구시는 연말까지 시청 이전지를 확정하고 2022년 청사 건립에 들어갈 예정이다. 부지 매입비를 제외한 청사 건립비는 3000억원 정도로 잡고 있다.
 
대구시는 지은 지 25년 된 시청 건물이 좁아 장소를 옮겨 새로 짓는 것을 추진 중이다. 대구시청은 1993년, 대구시의회 건물은 1956년에 각각 지어졌다. 현 시청은 사무 공간이 부족해 42개과 957명은 별관(옛 경북도청 건물)에서 따로 근무하고 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