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 “유기견 입양하면 보험료 지원”…24시간 동물응급실도 열어

유기견을 입양하면 1년간 동물 보험료 20만원을 서울시가 대신 내준다. 또 서울의 동물병원에서는 1만원만 내면 반려견에 내장형 등록 칩을 이식할 수 있다.
 

유기동물 늘자 동물돌봄 대책 발표
반려견 등록 칩 시술 비용도 지원

서울시는 19일 이 같은 내용의 ‘동물돌봄체계 혁신안’ 발표했다. 서울의 반려동물은 100만 마리다. 4년 새 20만 마리가 늘었다. 10가구 중 2가구꼴로 반려동물을 기른다.
 
반려동물이 늘면서 유기가 늘었다. 지난해 8200마리가 버려졌다. 이 중 23.5%는 안락사 됐다. 동물 관련 민원도 연간 4만건 발생한다. 서울시는 반려동물 등록을 늘리고 유기 동물의 구조와 치료, 입양에 집중한다. 동물병원 540곳에서 1만원만 내면 반려견 내장형 등록 칩을 심도록 지원한다. 시가(4만~8만원)보다 훨씬 싸다. 매년 4만 마리를 지원한다.
 
반려동물을 위한 복지시설도 확충한다. 반려견 놀이터를 4곳에서 10곳으로 늘린다. 2022년까지 구마다 한 개씩 총 25곳으로 확충한다. 동물의 이상 행동을 교정하는 교육을 무료로 실시하고 취약계층의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동물 등록과 중성화 수술, 예방 접종을 지원한다.
 
유기견 중증 질환 치료와 응급 치료를 위해 응급구조 치료기관을 지정해 24시간 운영한다. 우선 서울대 수의과대학을 시범기관으로 지정했다. 유기견을 입양하면 동물보험료를 1년간 지원한다. 지원액은 유기견 만 1세 기준 연평균 20만원 내외다. 상해·질병 치료비뿐 아니라 안전사고 등 배상 책임도 일부 보장해 유기견 입양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고양이 중성화 수술을 늘려 길고양이를 줄여나간다. 2008~2018년 7만5000마리의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을 했는데, 2023년까지 1만5000마리를 더할 방침이다. 
 
박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