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공약 살리려 ‘4대강’…문 대통령 공약 지키려 ‘보 철거’

지난달 26일 충남 금강 공주보 앞에서 지역 농민과 시민단체 회원 등 1000여 명이 공주보 부분철거 방안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달 22일 이명박 정부 때 금강·영산강에 설치한 5개 보에 대해 해체와 상시 개방 등 처리 방안을 발표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달 26일 충남 금강 공주보 앞에서 지역 농민과 시민단체 회원 등 1000여 명이 공주보 부분철거 방안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달 22일 이명박 정부 때 금강·영산강에 설치한 5개 보에 대해 해체와 상시 개방 등 처리 방안을 발표했다. [프리랜서 김성태]

4대 강 사업만큼 논란이 큰 토건 프로젝트도 드물다. 사업 초기부터 촛불시위가 열리는가 하면 정권이 세 번 바뀌는 동안 감사원 감사를 네 차례나 받았다.
 

정치 급류 휘말린 4대강 보 <상>
정권 따라 운명 바뀐 4대강 보
세 개 정부서 네 차례 감사 이례적
‘녹조라테’ 신조어 등장 논란 계속
연말까지 16개 보 처리방안 결정
“강 흐름 변화 등 10년은 지켜봐야”

4대 강 사업은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한반도 대운하’에서 비롯됐다. 하지만 MB가 대통령에 취임한 후 야당과 환경·시민단체의 거센 반발에 부닥쳤다. 2008년 봄 ‘광우병 쇠고기’ 수입 문제와 함께 4대 강 사업 반대를 위한 촛불시위가 연일 열렸다.
 
MB는 2008년 6월 대운하 사업 중단을 선언하고, 그해 12월 4대 강 살리기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MB는 4대 강 사업을 환경도 살리고 일자리도 만든다는 ‘녹색 뉴딜(Green New Deal)’로 제시했다. 사업에 투입된 사업비는 총 22조2000억원이다. 국토부가 직접 조성하고 관리한 사업비는 15조4000억원인데, 이 중 8조원은 한국수자원공사가 부담했다. 공사는 2009년부터 2013년 초까지 이어졌다. 이 사업으로 4대 강에 이포보 등 보 16개와 영주댐 등을 건설, 13억t의 수자원을 확보했다고 당시 정부는 밝혔다. 또 홍수 예방 차원에서 강바닥 퇴적토 4억5900만㎥를 준설했다. 4대 강 수변 공간에는 1230㎞의 자전거길과 산책로, 체육시설도 조성했다.
관련기사
 
환경단체 등은 보가 설치되면 유속이 감소해 녹조가 자주 발생하면서 수질이 악화하고 물고기 이동이 차단될 것이라는 문제를 제기했다. 실제로 4대 강 일부 지점에서 심한 녹조가 발생하면서 ‘녹조라테’라는 신조어도 생겼다.
 
논란이 이어지면서 4대 강 사업에 대해 감사원은 MB 때 한 차례, 박근혜 정부 때 두 차례, 문재인 정부도 한 차례 감사했다. 한 사업에 네 차례나 감사원 감사가 진행된 것은 전례를 찾기 어렵다.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4대 강 사업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 시절 “4대 강 보 수문을 상시 개방하고 강의 상태를 평가한 다음 선별적으로 보를 철거하겠다”고 공약했고, 취임 직후부터 공약을 이행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2017년 6월 낙동강 강정고령·달성·합천창녕·창녕함안보, 금강 공주보, 영산강 죽산보 등 6개 보를 부분 개방했다. 이어 같은 해 11월 13일에는 금강 세종보·백제보, 영산강 승촌보 등을 추가로 개방했다. 지난달에는 낙동강 낙단보·상주보도 처음 개방했다. 보 대부분은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다시 수문을 닫은 상태다.
 
한편 지난해 11월 출범한 환경부 4대 강 평가·기획위원회(위원회)는 지난달 22일 금강과 영산강에 있는 5개 보의 해체와 상시개방 계획을 담은 처리 방안을 발표했다. 해체 여부는 6월 출범하는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상정해 확정할 예정이다. 나머지 한강·낙동강 11개 보에 대한 처리 방안은 올 연말께 나올 전망이다.
 
하지만 논란은 여전하다. 한 국책연구소의 수자원 전문가는 “이명박 정부 때 보 만드는 것도 그렇고, 이번 정부 보 처리 방안 발표 과정도 그렇고 모두 정치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강 흐름 변화 요소 등을 적어도 10년 정도 더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KAIST의 한 교수도 “보 설치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해도 보를 다시 허무는 것은 정신 나간 짓”이라며 “지금 상태에서 관리해서 어떻게 더 낫게 해야 할지 관리 방안을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별취재팀=김방현·위성욱·김호·천권필·백희연 기자,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