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검은머리' 네티즌 말 차용…블룸버그 논평 일부 삭제"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19일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블룸버그 기사에 대한 논평 가운데 일부를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에서 “지난 13일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제의 발언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는 논평으로 심려를 끼친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애초 그 논평은 블룸버그 통신과 기자에 초점을 맞춘 것은 아니었다”며 “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발언을 비판하고자 한 것이 근본 목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지적한 기사는 전적으로 기자의 주관적 평가일 뿐이며, 사실에 기반한 기사에 활용한 것도 문제”라며 “기자의 논평도 논평의 대상이 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대변인은 “기사를 평가하면서 ‘매국에 가까운 내용’이라는 표현을 동원한 것이 적절한 것이었는지에 대해선 반성의 여지가 있다고 본다”며 “다소 기자에게 불편을 끼쳤을 수 있고 사람에 따라서는 심리적인 충격으로 다가갈 수 있다고 인정한 점은 인간적으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또 논평에서 언급한 ‘검은머리 외신기자’라는 표현에 대해선 “온라인에서 네티즌들이 사용하는 용어를 차용한 것”이라며 “외국 현지의 여론인 양 일부 국내 언론에서 인용되는 외신기사를 쓴 한국인 기자를 지칭하는 말이지 인종적인 편견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몇 가지 표현에 대해 논평에서 삭제하고 기자 성명과 개인 이력을 언급한 부분도 삭제함으로써 서울 외신기자클럽 등의 우려를 불식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