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단 가능 '연명의료' 범위 확대…가족 동의 절차도 변경



[앵커]



연명의료 결정 제도가 시행된지 1년 1개월이 됐습니다. 시행 전에 반발도 적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미 3만 6000명이 치료 효과가 없는 생명 연장을 포기하고 존엄사를 택했습니다. 앞으로 이런 사람들이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복지부가 중단 가능한 연명 의료 범위를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이혜원/각당복지재단 상담사 : 임종 단계(사망에 임박한 상태)만을 계속해서 유지시켜 주는 것을 연명의료라고 해요. (의향서를) 쓰러 오시게 된 계기가 있으신가요?]



[유현미/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자 : 저는 제 아버지가 연명치료를 하시다가 돌아가셔서…]



치료 효과 없는 생명 연장은 하지 않겠다.



이같은 내용의 '사전연명의료 의향서'를 쓰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의향서 작성자가 지난해 연명의료 결정법이 시행된 이후 지난달까지 11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유현미/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자 : 죽음을 결정하거나 예비책으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이 계세요. 좀 홀가분한 기분이에요.]



실제 연명의료를 중단하고 존엄사를 택한 이들도 구본무 LG회장 등, 지난 1년간 3만 6000명에 달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3명 중 1명은 환자가 의식이 없는 상태여서 가족 전체가 결정해 연명의료를 중단했습니다.



앞으로 중단할 수 있는 연명의료 범위가 더 늘어납니다.



오는 28일부터 심폐소생술 등 기존 4가지 시술에서, 수혈이나 혈압상승제 투여 등을 멈추는 것도 가능해집니다.



또 배우자와 1촌만 동의하면 연명의료 중단을 결정할 수 있도록 가족 동의 절차도 바뀝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JTBC 핫클릭

공급 과잉…창고에 쌓여만 가는 '왕의 열매' 아로니아 '치매 유발 논란' 의료용 가온기 300대 국내 수입 확인 '생명 위협'에 호신술까지…119 대원 야간출동 동행해보니 고어사, 소아용 인공혈관 20개 긴급 공급…"추가 공급도 논의" 인공혈관 재고 바닥에 심장병 수술 못 받는 3세 어린아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