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강대 교수 "버닝썬 영상 봤다"…강의 중 부적절 발언 논란

서강대 로스쿨 교수가 수업 도중 '버닝썬' 관련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서강대 로스쿨 교수가 수업 도중 '버닝썬' 관련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서강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가 강의 도중 '버닝썬 불법촬영 영상'과 관련,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 X관에 부착된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甲(갑) 교수님께 올리는 편지'라는 제목의 대자보에 따르면 로스쿨 '갑 교수'는 최근 수업 중 "버닝썬 무삭제 영상을 잘리기 전에 빨리 보라고 친구가 보내주더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그래도 법을 가르치는 사람인데 제가 이런걸 보면 안되지 않느냐. 평소에는 집에 버스를 타고 가는데, 그 날은 집에 택시를 타고 갔다. 짤릴까봐 빨리 틀어봤더니 위에는 해가 돌고 있고 아래에선 무를 자르고 있더라"는 발언을 했다고 대자보는 밝혔다.  
 
이에 자신을 '학생 을(乙)'로 지칭한 대자보 작성자는 "약물을 이용한 강간 피해이자 디지털 성범죄 피해사례인 '버닝썬 유출 영상'을 농담 소재로 삼은 교수님의 유머는 피해자가 실재함에도 범죄를 가벼이 보고 성범죄 피해를 희화화하는 2차 가해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래의 법조인을 양성하는 강의실에서, 성범죄와 불법촬영·촬영물은 그저 야한 영상일 뿐이었고 명백히 위법한 행위인 불법촬영물 유포 또한 범죄가 아닌 그럴 수 있는 행위가 됐다"며 "성인지감수성이라는 말이 판결문에도 등장한 2019년에 성범죄 피해사실이 법률가의 농담거리가 되는 것은 괜찮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력 사건이 공론화 됐을 때도 문제의 '갑 교수'는 "안 지사가 한 순간의 실수 때문에 발목 잡혀 안타깝다"며 "우리 학생들은 앞으로 사회에 나가서 정말 여자를 조심해야 한다"고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학생 을'은 "'여성'은 생물학적 성일 뿐 술과 담배, 도박처럼 해로운 것도, 맹수처럼 위험한 것도 아니다"라면서 "나아가 안 전 지사 사태를 통해 배운 우리가 조심해야 할 것은 여자가 아닌 왜곡된 성의식과 위력의 행사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수님의 조언과 농담이 정의, 평등, 인권을 말하는 교수님의 언사를 퇴색시키고 혐오와 차별의 탑을 공고히 하는데 기여해 로스쿨에 대한 낭만도 부서져 버렸다"고 했다.
 
앞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에서도 한 강사가 '정준영 동영상'을 구하지 못해 아쉽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한 차례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18일 동국대학교 측은 "사안의 심각성을 감안해 해당 외래강사를 즉각 해촉했으며 해당 강사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현재 서강대 로스쿨 측은 "해당 사안에 대해 진상을 조사하고 사실 여부를 떠나 이와 같은 일이 다시 야기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힌 상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