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측 "오늘 방송서 왕종명 앵커 사과할 예정"


왕종명 앵커가 오늘 '뉴스데스크'서 사과한다.

MBC '뉴스데스크' 측은 19일 '어제 '뉴스데스크'는 고 장자연의 동료 배우 윤지오를 스튜디오에 초대해 생방송으로 인터뷰했다. 이 과정에서 왕종명 앵커가 정치인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한 부분이 출연자를 배려하지 않은 무례하고 부적절한 질문이었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많았다'며 '왕종명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이러한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사자인 윤지오에게 직접 사과했으며 오늘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릴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MBC '뉴스데스크'는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에 늘 귀 기울이며 더욱 신뢰받는 뉴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는 고(故) 장자연 문건의 유일한 증언자인 윤지오가 출연했다. 인터뷰에서 논란이 된 건 장자연 문건에 등장하는 인물의 실명을 밝혀달라는 왕종명 앵커 질문. 이로인해 비난 여론이 들끓었고 본인에겐 사과했고 시청자들에게도 사과할 예정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