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범생’에서 ‘나다르크’로…나경원 강공모드 변신 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 때 “이제는 공감형 투쟁을 해야 한다”며 종전 투쟁방식과의 단절을 강조했다. “세심한 여성의 리더십으로 당내 통합을 이루겠다”고도 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좌파독재 저지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 비상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좌파독재 저지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 비상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그러나 최근 들어 나 원내대표의 투쟁은 공감이나 세심보다는 ‘야성(野性)’에 방점이 찍혀 있다. 지난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는 발언으로 여권의 강한 반발을 부른 게 대표적이다.  
 
나 원내대표는 18일 ‘경제 파탄 외면 좌파독재법 날치기 연석회의’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이 선거법 개정안을 공수처 설치법, 검ㆍ경 수사권 조정법과 묶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한 데 대해 “좌파 장기집권 권력 기반을 마련하고 검찰ㆍ경찰을 마음대로 해서 무소불위의 대통령 독재를 하겠다는 것. 바로 좌파 장기집권 플랜”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의 이같은 강경 모드는 보수층이 결집하면서 최근 당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고 있는데 따른 자신감의 반영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최근 한국당 지지율은 연일 최고치를 갈아치우면서, 18일 리얼미터 조사에선 민주당과의 지지율 격차를 5%포인트 안쪽까지 따라잡았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해 12월 취임 후 한때 ‘리더십 부재’라는 평을 받기도 했다. 특히 취임 직후 국회 운영위원회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출석시키는 ‘호재’를 만났지만 한국당 의원들이 변죽만 울리는 질의를 거듭해 ‘한방이 없었다’는 혹평이 나오기도 했다. 당 관계자는 “그 일을 계기로 나 원내대표가 보다 단단히 신발끈을 조여맨 것 같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당내에선 나 원내대표의 강공모드에 대해 긍정 평가가 많다. 나 원내대표를 15세기 프랑스의 여전사 잔 다르크에 비유해 ‘나다르크’라는 별명까지 생겼다. 다만 나 원내대표 측은 “우린 달라진 게 없는데, 민주당이 도와준 꼴”이라는 입장이다. 메시지를 담당하는 핵심 관계자는 “원내대표실의 강승규 비서실장과 보좌진들, 여의도연구원 연구위원 등 메시지 관리 담당자는 모두 작년 그대로다. 교섭단체 연설문은 다소 강하게 준비한 건 사실이지만, 민주당이 과잉 대응으로 우릴 도와주면서 우리도 놀랐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와 가까운 한 의원도 “나 원내대표가 리더십에 대한 고민을 한 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어느 날 갑자기 메시지를 뜯어고친 건 아니다. 찾아보면 알겠지만, ‘좌파 독재’ 등은 모두 작년부터 써왔던 단어”라고 말했다.
 
하지만 “나 원내대표가 힘 조절을 하지 못하면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최근 나 원내대표가 “정부는 해방 이후 반민특위로 국민이 분열했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고 말해 공격을 받았다. “한국당 당명을 ‘자유한국총독부’로 바꾸라”(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 “‘토착 왜구’ 나경원을 반민특위에 회부하라”(민주평화당 문정선 대변인)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한국당의 한 의원도 “당 지지자들로부터 ‘잘 나가다 왜 헛발질이냐’는 소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강원택 서울대 정치학과 교수는 “나 원내대표가 요즘 반짝인기에 취해있는 것 같다. 벌써부터 아슬아슬한 발언들이 나온다. 강성 보수층에겐 효과적일 수 있으나, 결국 중도 외연 확장엔 발목 잡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