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모잠비크, 사이클론 피해 사망자 1000명 넘을 듯"

[구글지도 캡처]

[구글지도 캡처]

지난주 모잠비크 중부 지역을 강타한 사이클론(cyclone) '이다이'로 인한 사망자가 1000명에 이를 수 있다고 필리프 뉴시 모잠비크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국영 라디오 모캄비크에 출연해 "현재 (모잠비크에서) 공식적으로 84명이 숨진 것으로 등록됐다. 하지만 오늘 아침 상황 파악을 위해 피해 지역 상공을 비행해 본 결과 10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대국민연설에서도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이다이는 지난 14일 오후 늦게 아프리카 남부 모잠비크 항구도시 베이라에 상륙한 뒤 서쪽인 짐바브웨와 말라위로 빠르게 이동했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남부아프리카 3개국을 강타한 이다이로 140여 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가장 피해가 큰 지역은 이다이가 처음으로 상륙한 모잠비크 베이라로 알려졌다. 베이라는 사이클론으로 인해 공항이 폐쇄됐고 전기가 나갔으며 많은 가옥이 파괴됐다. 또 모잠비크 접경 지역에서는 수천 명의 주민이 집을 떠나 높은 지대로 피신했다. 
 
현재 유엔 기구와 적십자사는 이들 주민에게 헬기로 식량과 의약품을 전달하고 구조작업을 돕고 있다. 
 
앞서 짐바브웨 정부는 이번 사이클론으로 현재까지 24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짐바브웨 지역 방송들은 산사태로 수십명의 어린이가 갇히는 등 150여명이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