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친형 강제 입원 의혹에 박능후 “대면진료 반드시 필요하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9.3.18/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9.3.18/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의혹과 관련 “(정신질환자를 강제입원시키려면) 대면 진료가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 참석한 박 장관은 이 지사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복지위에서 이 지사 사건과 관련한 복지부의 이상한 행보를 지적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이재명 지사(사건 당시 성남시장)가 2012년 4월 성남시 공무원들에게 친형인 故이재선(2017년 사망)씨에 대한 강제입원을 지시하는 등 직권남용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으로 기소했다. 옛 ‘정신보건법’(현 정신건강복지법)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장이 정신질환자를 강제입원시킬 때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정신과 전문의의 ‘대면진단’ 절차가 누락됐는데도 성남시장이라는 직권을 남용해 공무원에게 강제입원을 지속해서 지시했다고 판단한 것이다.
 
11차 공판 출석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11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9.3.18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1차 공판 출석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11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9.3.18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 의원은 ”복지부는 경찰ㆍ검찰의 유권해석 요청과 질의에 ‘정신질환자 입원 시 진단은 대법원 판례(2001년)에 따라 대면진단을 뜻한다’고 답변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하지만 이후 지난 5일 언론을 통해 복지부가 ‘의사의 대면진단 없어도 정신질환자 강제입원이 가능하다’는 유권해석을 내렸고, 이는 이 지사 재판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복지부는 평소 정책 방향과 다르거나 사실관계가 잘못된 언론 보도에 신속하게 보도해명자료를 내왔다. 지난해 114건, 올해도 46건 배포하는 등 2~3일에 한번꼴로 적극적으로 보도에 해명해왔다. 그런데 이 지사 관련한 보도에는 보도해명자료를 내지 않고 미온적으로 대응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장관을 향해 “언론 보도된대로 지자체장이 전문의의 대면 진단 없이 정신질환자를 강제 입원시킬 수 있다고 복지부가 유권해석내린게 사실인가”라고 물었다.
 
박 장관은 ‘복지부가 대면 진료 없이도 강제 입원이 가능하다고 유권해석을 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복지부가 유권해석한 부분은 그 부분(강제 입원)이 아니다. 기사가 잘못 됐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 보도에 보도해명자료를 내는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재판이 진행 중인 사항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