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나경원도 비례대표로 입성···한국당 탄핵해야"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6일 ’한국당을 탄핵해야 한다고 본다“고 16일 말했다. [사진 유튜브, 연합뉴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6일 ’한국당을 탄핵해야 한다고 본다“고 16일 말했다. [사진 유튜브, 연합뉴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6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각종 개혁 입법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한국당을 탄핵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자정에 공개된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현재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추진 중인 선거제ㆍ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과 관련해 대화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박 최고위원은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에서 이견이 나온다”며 “바른미래당 내에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표한 ‘비례대표 폐지·의석수 270석으로 축소’ 방안이 바람직하다는 사람들도 있더라”고 했다.  
 
그러자 유 이사장은 나 원내대표가 지난 17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처음 국회에 입성한 것을 거론하며 “자기 혼자 먹고, 다음 사람은 못 먹게 하려는 심보는 뭐냐”고 되물었다.  
 
유 이사장은 “제가 보기에는 한국당 때문에 법관탄핵도,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도, 검경수사권 조정도, 자치경찰제 도입도 안 될 것 같다”며 “한국당이 막아서 안 되는데 어떡하겠느냐”고 했다. 이어 “전적으로 한국당 책임이고, 한국당 때문에 입법이 되지 않는 데 대해서는 유권자들이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최고위원이 “어떻게든 패스트트랙을 통해 해보려 한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바른미래당 때문에 패스트트랙도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유 이사장은 지난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알릴레오’ 출연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비판한 데 대해 “조 수석 출연의 적절성 여부는 평가가 엇갈릴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알릴레오 방송을 정치행위로 간주하고 그만하라고 하는 것은 못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제가 하는 것은 정치비평이고, 한 시민으로서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행사하는 것일 뿐”이라며 “어떤 언론은 국정홍보방송이냐고 하는데 이 방송은 국가정책과 사회이슈에 대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