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총장'은 文정부 청와대 출신…김태우 "수사 힘들 것"

빅뱅 멤버 승리(왼쪽)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빅뱅 멤버 승리(왼쪽)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승리 카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이들의 뒤를 봐준 것으로 알려진 경찰청 소속 A총경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총경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월권' 논란을 불러왔던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폭로에도 등장했던 인물이다.
 

'경찰총장' 언급된 A총경, 현 정부 청와대 출신
김태우 폭로에도 등장…"제대로 수사할지 우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A총경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했다. 민정비서관실은 내근팀과 친인척팀 등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A총경은 내근팀에서 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총경이 일할 당시 직속 상관은 백 전 민정비서관이다.
 
A총경은 김태우 전 수사관의 폭로에도 이름이 등장한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 1월 "2017년 야당 유력 정치인과 가깝다고 알려진 해운회사 관련 비위 첩보 보고서를 올렸다"며 "특감반장은 추가 조치를 하지 않으려 했는데 백원우 비서관이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해 자료를 넘겼다"며 백 전 비서관의 '월권 의혹'을 제기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연합뉴스]

김 전 수사관은 15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당시 백 전 비서관이 A총경을 통해 이첩시킨 사건의 진행 상황을 챙겼다"며 "해당 사건과 관련해 A총경이 나한테 직접 전화를 걸어 문의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수사관은 "A총경은 청와대 근무 이후 경찰청 인사담당으로 자리를 옮긴 실세 경찰"이라며 "민정비서관실 출신인 만큼 현 정부의 약점을 많이 알고 있어 제대로 수사가 이뤄질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A총경은 2015년 강남경찰서에서 클럽ㆍ주점ㆍ음식점 등을 담당하는 부서에서 일하다 2016년 총경으로 승진했다. 현재 경찰청에선 과장으로 재직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카톡방에 언급됐을 당시 A총경은 강남서에 근무했던 건 아니었다"며 "현재 참고인 신분인 A총경에 대해 아무 선입견 없이 원칙에 따라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승리 카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된 A총경을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경찰은 A총경을 상대로 승리와 정준영씨 등 '승리 카톡방'에 있던 사람들과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이들이 연루된 사건에 개입한 적이 있는지 등을 물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