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정우 포스코 회장 "기술 유출 확인되면 법과 원칙 따라 대응"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난해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With POSCO 경영개혁 실천대회'에 참석했다. [사진 포스코그룹]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난해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With POSCO 경영개혁 실천대회'에 참석했다. [사진 포스코그룹]

"제철소 운영 노하우가 유출될 경우 경쟁력 하락을 불러올 수 있단 우려는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기술) 유출은 우려하고 있으나 유출이 확인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
 

안동일 전 광양제철소장, 현대제철로 옮겨
주총서 주주들 기술유출 우려에 답변
"현대차그룹 요청에 대승적 차원서 결정"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15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최근 현대제철 사장으로 자리를 옮긴 안동일 전 광양제철소장에 대한 한 주주의 질문에 답하면서다. 최 회장은 이어 "현대차그룹은 연간 130만t을 사는 (포스코) 고객사로 국내 철강 경쟁력 향상을 위해 현대차그룹의 (안 전 소장에 대한 이직) 요청을 양해했다"며 "고객사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해 대승적 차원에서 현대차그룹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이날 주총에서 최 회장은 노동이사제 도입에 대한 의견도 내놨다. 최 회장은 "민간기업이 노동 이사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자격요건 등 법적 기준이 구비돼야 하며 이후에 검토할 수 있다"며 "공공기관은 노동이사제를 도입했지만, 법적 근거는 없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 반영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올해 경영 목표도 밝혔다. 그는 "무역 전쟁 확산 및 신흥국 부채 가중 등 대외경제 악화에 따른 수출 둔화로 철강 및 자동차 부문은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철강 수요 정체와 가격 하락 기조에 대응하기 위해 월드 톱 프리미엄 제품 등 고부가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실질적 원가 절감 활동을 통해 수익성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배터리 등 비철강 사업 부문에 대한 사업 재배치를 마무리하고 특화 사업에 집중해 수익성을 높일 계획이다. 최 회장은 "신성장 부문의 핵심 사업인 이차전지 소재 사업에서는 조속한 시일 내에 글로벌 톱 수준을 달성하기 위해 설비 강화와 연구개발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이날 주총에서 박희재 서울대 공과대학 교수와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을 사외이사로, 정문기 성균관대 경영대학 교수를 감사위원으로 임명하는 안건도 통과시켰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