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곽상도 “ 文, 과거 친일파 유족 소송 맡아 승소…누가 친일파인가”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15일 과거 문재인 대통령의 친일파 유족 소송 대리를 언급하며 “누가 친일파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곽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비상의원총회에서 “친일파에 도움 주는 소송에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도 나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3‧1절 기념사에서 "'빨갱이'는 친일잔재"라고 말했다. 이에 한국당은 “'우파=친일'이라는 프레임에 가두어 두려는 문재인 정부의 ‘역사 공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일제강점시 시절 동양척식주식회사 직원으로 입사하고 그 공로로 2만 전답을 받은 김지태 씨 유족들의 상속세 취소소송을 노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1987년 수임해, 승소를 이끌었다고 한다. 김 씨는 2만 전답을 바탕으로 일제시대 전국 10대 재벌 반열에 오른 대표적인 친일파였다. 곽 의원은 “그 당시(1987년) 돈으로 117억 상당의 돈을 (김지태씨) 유족들이 환수해가도록 했다”며 “친일 재산은 국고로 귀속시키는 것이 정상인데 국가가 소송에서 져 상속세 부과가 취소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문제는 노 전 대통령과 문재인 비서실장 재직 시절 친일 반민족행위자로 등록된 김지태씨를 명단에서 빼줬다”라며 "누가 친일파인지 모르겠다"라고 반문했다.   
 
곽 의원은 그러면서 “그런데 (문 대통령은) 친일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며 "작년 대정부 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친일에 대해 함부로 이야기하지 말라’고 했다. 지금도 친일파 청산에 대해 어떻게 대답할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제기한 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에 대한 의혹과 관련 “이 문제에 대답도 하지 못하면서 친일파는 청산하자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곽 의원은 최근 논란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 “제가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중 (벌어진) 일이어서 어느 정도 말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당시 경찰로부터 김 전 차관이 공식적으로 수사받는 것이 없다고 회신받았다. 그런데 임명 직후 성접대 관련 수사 내용이 언론에 크게 보도됐고 김 전 차관이 사직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건을 수사한 경찰 책임자가 어제 언론에 ‘외압 받은 바 없다’고 밝혔고, 저도 수사에 관여한 적이 없다”면서 “당시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제가 그만둔 이후라 알지 못하고 관여할 위치에 있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