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남, 안양 상대로 리그 첫 승 노린다

전남 드래곤즈 제공

전남 드래곤즈 제공


파비아노 감독이 이끄는 전남 드래곤즈가 17일 오후 3시 안양을 홈으로 불러들여 하나원큐 K리그2 2019 3라운드 운명의 맞대결을 펼친다.

전남은 최근 2연패로 선수단의 분위기가 좋지 않지만 안양을 상대로 첫 승 재물을 노리고 있다.
 
직전 라운드인 대전전에서 전남은 전반전이 끝나기 전에 이지솔과 박인혁에게 세 골을 내줬지만 포기하지 않고 선수들이 대전의 골문을 계속 두드렸고, 결국 후반 추가시간 브루노의 그림같은 왼발 슛으로 만회골을 넣어 이번 안양과의 경기에서 첫 승을 기대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번 경기 주목할 만한 선수로 전남의 브루노다. 우선 브루노의 플레이 스타일은 큰 키에도 불구하고 빠른 발을 갖고 있고, 수비 시 센터 서클에 머물다 역습 찬스에 빠르게 상대 골문으로 침투하는 유형의 선수이기 때문에 3-4-3 포메이션을 사용하는 안양에 최적의 선수라고 생각한다.

역습 찬스 시 브루노에 시선을 빼앗길 때 김경민이나 정희웅 등의 다른 선수가 상대 골문으로 침투하여 순간적으로 수비 숫자보다 공격 숫자가 더 많은 상황을 만들 수 있는 선수이기 때문이다.
 
비록 전남은 이번 시즌 2연패 중이긴 하지만, 첫 경기에 비해 경기를 더해 갈수록 전술 적응도를 높아지고 있다. 역습상황 때 전남 선수들이 적기적소에 위치하고, 찬스를 놓치지 않는다면 시즌 첫 승도 가능해 보인다.

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