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리·정준영 사건 관련 서지현 검사가 페이스북에 남긴 글

서지현 검사. [뉴스1]

서지현 검사. [뉴스1]

성접대 의혹을 받는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정준영(30) 사건을 두고 서지현 검사가 '재수 없이 걸렸다'는 일부 반응에 대해 답답한 심경을 내비쳤다. 서 검사는 자신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밝히며 '미투 운동'을 촉발한 인물이다.
 
서 검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승리·정준영 사건과 그에 대한 반응을 보며 처음엔 분노가 들끓더니 이젠 한없이 슬픔이 밀려온다"고 심경을 밝혔다.  
 
서 검사는 "자연산(?) 공급을 위해 일반 여성들에 약을 먹이고 성상납했다. 정신잃은 여성을 강간하면서 불법 촬영해 트로피처럼 전시했다. 동료 남성들은 이를 부추기고 공유하고 낄낄대며 즐겼다"며 "이를 유지시켜준 공권력도 실재한다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적 상식과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이 끔찍한 범죄에 분노하는 게 당연할 줄 알았는데 '젊었을 때 누구나 재미로 할 수 있는 일인데 재수없이 걸렸네' '조선일보 일가 사건들 덮으려는 거니 신경쓰지 말자' '진보가 여성 신경쓰다가는 젊은 남성 지지율 뺏겨 정권 뺏긴다' 등의 말을 들으니 정신이 혼미해진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건 놀이가 아니라 범죄다"라며 "소설도 주장도 아니고 명백하게 끔찍하게 당한 10명도 넘는(10명뿐이겠는가) 살아 숨쉬는 진짜 피해자들이 있다. 이를 가능하게 한 부패한 공무원들도 있다고 하지 않는가"라고 강조했다.  
 
[서지현 검사 페이스북 캡처]

[서지현 검사 페이스북 캡처]

서 검사는 "진보란 무엇인가?"라며 "강자들이 힘으로 약자들을 억압하는 것을 끊어내자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정권은 왜 잡으려하는가"라며 "국민들의 보다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위한 게 아닌가? 여성·약자는 국민에서 제외되는 것인가?"라고 답답해했다.  
 
그러면서 "여성도 약자도 사람이다"라며 "돈·힘 없고 외모·성향 다르고 배운거 없고 때론 아프다할지라도 약자들 역시 살아 숨쉬는 존귀한 존재"라고 말했다.  
 
서 검사는 "이건 페미니즘도 과격주의도 아니다"라며 "그저 범죄자를 처벌하자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젠 그냥 슬프다"라며 "이 나라를 뜨고만 싶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