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스크만으론 부족해요." 미세먼지 차단해주는 옷 불티나게 팔린다

마스크만으로는 부족하다. 몸에 달라붙는 미세먼지를 막기 위한 옷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발 빠르게 ‘미세먼지 차단 의류’를 만들어 선보인 곳은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다. 2017년 처음으로 미세먼지 차단 기능이 있는 점퍼 한 가지를 만들었던 노스페이스는 이달 기본형 재킷은 물론이고 아노락·보머·코트 등 10여 종이 넘는 다양한 디자인으로 무장한 ‘프로텍션 자켓 시리즈’를 내놨다. 반응은 기대 이상이다. 노스페이스 측은 "미세먼지 차단 상품의 인기가 뜨겁다"며 "성인용 의류의 경우 3월 첫째 주 판매량이 전주 대비 400%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노스페이스기 미세먼지 차단 의류로 출시한 봄 재킷. 입을 완전히 가리는 디자인으로 미세먼지가 옷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특수 원단을 사용했다. [사진 노스페이스]

노스페이스기 미세먼지 차단 의류로 출시한 봄 재킷. 입을 완전히 가리는 디자인으로 미세먼지가 옷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특수 원단을 사용했다. [사진 노스페이스]

 
코오롱패션은 '웨더코트'란 이름의 점퍼가 미세먼지의 수혜를 입고 인기를 얻는 중이다. 방수·방풍 처리된 특수원단과 지퍼를 채우면 코 위까지 앞자락이 올라오는 디자인으로 미세먼지를 막을 수 있어서다. 처음 선보인 건 지난해로, 올봄 시즌 상품이 3월 초에 입고되자마자 준비된 물량의 30%가 넘게 팔렸다. 코오롱패션 관계자는 "아웃도어 업계에선 신상품 출시 물량의 10%만 팔려고 반응이 좋다고 하는 편인데, 이번 웨더코트는 이례적인 인기를 끄는 중"이라고 밝혔다.   
코오롱패션 웨더코트.

코오롱패션 웨더코트.

엄마들은 키즈 브랜드 ‘포래즈’의 미세먼지 차단 점퍼에 대한 관심이 높다. 안티더스트 소재를 사용한 모자 달린 봄 점퍼로, 최근 인스타그램 등 SNS에는 '미세먼지 차단 점퍼로 어린이집 등원룩 완성' '등교룩의 정석' 등의 제목으로 이 옷을 입고 마스크를 쓴 아이 사진을 올린 게시물이 많다.
해외에선 2016년 출시된 ‘미세먼지 티셔츠’가 재조명되고 있다. 미국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이너 니콜라스 그레고리 벤틀이 만든 옷 '에어로크로믹스'는 오염된 공기에 노출되면 컬러나 무늬가 바뀐다. 홈페이지의 영상을 보면 검은색 옷을 입고 오염된 공기에 노출되니 점점 얼룩말 무늬로 바뀌는 게 보인다. 신기한 모습에 CNN·가디언·인디펜던트 같은 세계 언론들이 이를 "주목할만한 의류가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가격은 긴 팔의 라운드네크라인 티셔츠가 500달러(약 60만원) 정도로 비싼 편이다. 벤틀은 “에어로크로믹스는 지구 공기 질이 빠른 속도로 나빠지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증거"라며 "생활 속에서 대기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는 생각에 옷을 고안했다"고 밝혔다.   
에어로크로믹스. 오염된 공기에 노출되면 얼룩 무늬가 점점 선명하게 나타난다.

에어로크로믹스. 오염된 공기에 노출되면 얼룩 무늬가 점점 선명하게 나타난다.

  
미세먼지 차단 의류, 과연 무엇이 다를까.
에어로크로믹스는 공기 질을 분석하는 센서와 일산화탄소에 반응하는 특수 소재를 써 공기의 현재 상태를 보여주는 데 주력했다. 하지만 미세먼지 차단 의류는 기능이 다르다. 형태는 봄·가을에 흔히 입는 바람막이(윈드스토퍼)와 별반 다르지 않다. 차이점은 소재다. 크게 두 가지 기능을 가진 원단을 사용하는데, 미세먼지가 옷 안쪽으로 들어오지 않게 차단하거나 정전기 발생을 최소화해 먼지가 옷에 달라붙는 걸 막는 기능이다. 
미세먼지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미세먼지 입자 크기보다 작은 크기의 기공을 가진 원단을 사용한다. 노스페이스의 경우 이를 위해 멤브레인·라미네이션 처리한 원단을, 코오롱스포츠는 삼중 방수 코팅을 한 3레이어 방수 원단을 사용했다. 포래즈는 정전기 발생 방지를 위해 대전방지가공을 한 도전사 원단을 사용해 바람막이를 만들었다. 
미세먼지 차단 스프레이. [사진 터치프로젝트]

미세먼지 차단 스프레이. [사진 터치프로젝트]

일반 옷에 뿌려 미세먼지가 달라붙는 걸 방지하는 미세먼지 보호 스프레이도 나왔다. 이 역시 외출 전 뿌려 옷 표면을 살짝 코팅해 미세먼지가 달라붙지 않게 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