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화문 세월호 천막 18일 철거 …그 자리엔 재난사고 과거·현재·미래 전시

세월호 유가족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한 14개의 천막이 이달 18일 오전 10시 자진 철거된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해 천막이 들어선 지 4년8개월 만이다. 천막이 철거된 자리에는 현재의 절반 크기(79.98㎡·24평)로 ‘기억·안전 전시공간’(이하 기억공간)이 조성돼 다음달 12일 문을 연다.  
 

세월호 기억공간 다음달 12일 공개
만지면 반응하는 조명 작품 등 전시
유가족이 서로에게 위로 글 전할수도
장소·전시물 이견 … “우울해 질수도”

서울시는 14일 “유족측이 천막 안 희생자 영정을 옮기는 이운식을 17일 오전 10시에 갖은 후 18일 10시에 천막을 철거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달 19일 공사에 들어가는 기억공간의 조성·운영에는 올해 예산 2억원이 책정됐다. 
광화문광장에 있는 세월호 천막이 철거된 자리에 들어설 기억공간 투시도.[사진 서울시]

광화문광장에 있는 세월호 천막이 철거된 자리에 들어설 기억공간 투시도.[사진 서울시]

새로 들어설 기억 공간은 목조이면서 가건물 형태다. 김혜정 서울시 총무과장은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동시에 사회적 재난으로부터 안전 의식을 높이는 상징적 공간이다”고 말했다. 기억 공간은 전반적으로 세월호 참사 당시부터 현재·미래의 모습을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담는다. 
 
기억공간은 전시실 1·2와 시민참여공간 등으로 구성된다. 전시실1의 주제는 ‘기억을 담은 오늘’이다. 이곳엔 시민과 상호작용하는 조명 작품이 설치된다. 관람객이 만지면 체온이 전해져 불이 켜지고, 소리가 나는 식이다. 김혜정 과장은 “사랑하는 가족을 잃으면 더는 하지 못하는 촉각적 교감을 경험하게 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광화문광장에 있는 세월호 천막이 철거된 자리에 들어설 기억공간 투시도.[사진 서울시]

광화문광장에 있는 세월호 천막이 철거된 자리에 들어설 기억공간 투시도.[사진 서울시]

전시실2의 주제는 ‘내일의 약속’이다. 안전 사회를 주제로 한 선 드로잉 애니메이션을 상영한다. 또 재난사고로 가까운 사람을 잃은 이들이 위로의 글을 올리고, 열어 볼 수 있는 키오스크도 놓는다. ‘그날의 기억’이 주제인 시민참여공간은 세월호 참사 당시 등 재난사고의 ‘과거’에 해당하는 공간이다. 시민이 재난사고를 주제로 그린 그림, 그래픽 디자인을 선정해 모니터에 띄운다. 
 
하지만 기억공간의 조성과 운영을 놓고 논란도 일고 있다. 천막 14개 중 3개는 허가받지 않은 불법 시설물이었다. 이같은 공간을 서울시가 조성하고 운영하는 것이 맞느냐하는 지적이 나온다. 또 왜 재난사고와 같은 아픈 기억을 꼭 서울의 한 가운데인 광화문 광장에서 해야 하는 가에 대한 이견도 있다. 
 
한편으론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2020년 1월 착수해야 하는 만큼 기억공간을 올해 말까지 운영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후엔 철거하거나 옮긴다는 것이다. 반면 세월호 유가족 측은 해당 공간의 상설화를 요구한다. 또 기억공간이 완성되면 전시물들이 과연 재난에 대한 안전 의식을 높이는 데 적합하느냐를 놓고도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공공미술 전문가인 홍경한 미술평론가는 “광화문광장은 시민에게 온전히 돌려줘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재난사고와 관련된 전시물은 꼭 광화문광장이 아니어도 인근 세종문화회관 갤러리 등에 전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억공간 안의 전시물들도 안전 의식에 관한 것 보다는 감정적이고 슬픔을 불러일으키는 내용들이 대부분이다. 공공 장소에서 계속적으로 이런 콘텐트를 접하면 우울한 감정이 들 수 있다”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