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마커그룹 송명빈 부검 완료, 타살 흔적 없어"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의 부검 결과, 타살 의혹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의 부검 결과, 타살 의혹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직원 폭행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던 중 사망한 마커그룹 송명빈(50) 대표에 대한 부검 결과 타살 의혹은 없는 것으로 결론 났다.
 
송 대표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일산서부경찰서는 14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시신을 부검한 결과 다발성 골절에 의한 사망으로 사인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추락사 외 다른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시신을 유족에게 인계했으며, 조만간 수사를 끝낼 방침이다.
 
송 대표 직원 폭행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 강서경찰서도 피의자가 사망함에 따라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 처리했다.
 
앞서 송 대표는 전날 오전 4시 40분쯤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추락,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송 대표는 법원에 출석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예정이었다.  
 
발견 당시 송 대표 옆에서 유서 1장, 자택 책상에서 유서 5장이 발견됐다.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1월 12일 송 대표는 회사 직원 양모(34)씨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 등으로 고소당하면서 '제2의 양진호'라는 논란을 일으켰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