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 술 마셔라" 강요한 육군 대령 직무배제

부하들에게 가혹행위를 지시한 육군 대령이 직무에서 배제됐다. [중앙포토]

부하들에게 가혹행위를 지시한 육군 대령이 직무에서 배제됐다. [중앙포토]

부하들에게 욕설을 하고 코로 술을 먹으라고 지시하는 등 가혹행위를 한 의혹을 받는 육군 대령이 직무에서 배제됐다.
 
육군 관계자는 14일 "자체 감찰조사에서 충남 계룡대 소속 대령 A씨의 문제를 파악했다"며 "전날(13일) 직무에서 배제했고 내일(15일) 보직해임 여부를 논의한다"고 밝혔다.
 
육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말 여러 차례 소속 부대 간부들에게 "XX야"라는 욕설을 하고, 술자리에서 코로 술을 먹도록 지시했다. 이는 일명 '고문주'로 소주잔을 엎어놓고 파인 부분에 술을 부어 코로 들이이키는 행위다. 일부 간부들은 A씨의 지시를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조사과정에서 A씨는 본인의 잘못을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관계자는 "사적인 심부름도 시키는 등 내부적으로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육군은 15일에 보직해임심의위원회를 연다. 이와 별개로 징계위원회도 열고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육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육군 예하 모 부대에서 언어폭력 등의 사안이 있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면서 "내일 보직해임 심의에 회부해 심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