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명래 장관 “韓中, 미세먼지 저감 위한 고위급 정책협의체 설립”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한중 협력과 관련해 “대기질 예보정보에 대한 기술교류와 엑스포 개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고위급 정책협의체 설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14일 조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중국발 미세먼지 공포가 퍼지고 있다. 중국과 어떤 협의를 진행하고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조 장관은 “대기오염 분야에서는 한국과 중국이 오래전부터 협력사업을 추진해오고 있었다”며 “미세먼지와 관련해 최근 본격적으로 논의가 됐고, 특히 올해 초 한중 국장회의에서 논의됐던 것을 이행하는 데 합의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대기질 예보정보 등에 기술교류를 하기로 했다”며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 물질 보고서를 올해 11월까지 함께 발간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또 “저희가 진행하는 한중 미세먼지 실증사업을 더 크게 전개하기로 하고, 발전소 등 대형사업장에서 보일러까지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엑스포도 개최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조 장관은 “제가 양국은 ‘호흡공동체’란 용어도 쓰면서 양국의 미세먼지 정책 실천을 논의할 수 있는 고위급 정책협의체를 제안했고, 중국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