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연금,엘리엇 제안 반대하고 현대차 손들어준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전경. [중앙포토]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전경. [중앙포토]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수탁자위)가 엘리엇 대신 현대모비스와 현대자동차의 손을 들어줬다. 수탁자위는 14일 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효성 정기 주주총회 안건의 의결권행사 방향에 대해 심의했다. 국민연금은 현대차(8.70%)와 현대모비스(9.45%)의 2대 주주다.
 

현대모비스ㆍ현대차 사측제안 모두 찬성
효성 사외이사(감사위원) 선임 모두 반대

수탁자위는 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 승인(배당 결정) 관련해 엘리엇이 주주 제안을 한 배당수준 등이 과다하다고 보고 반대하기로 했다. 엘리엇이 현대차에 주주 제안을 한 밸러드 파워시스템의 최고경영자(CEO)인 로버트 랜들 매큐언을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도 이해관계 등을 이유로 반대 방침을 정했다. 밸러드 파워시스템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가 이끄는 수소연료전지 사업의 경쟁사다. 
 
위원회는 사내이사 재선임 제안(정몽구 회장,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찬성하기로 했다. 다만 일부 위원은 특정 일가의 권력 집중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감사위원회 위원선임의 건도 회사 측 제안에 찬성하기로 했다. 엘리엇이 주주 제안한 현대모비스의 정관 일부 변경의 건은 회사 규모, 사업 구조 등을 고려해 반대했다. 수탁자위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과 박한우 사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건에 대해서는 찬성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남상구 기아자동차 사외이사를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재선임하는 안은 반대했다. 2014년 현대차그룹의 한전부지 매입 당시 사외이사로 재직하면서 감시 의무를 소홀히 했다는 이유에서다.
 
남상구 사외이사는 한전 부지 입찰 논의를 충분히 하지 않고 권한을 대표이사에게 위임했다. 한전부지 고가 매입이라는 논란을 가져왔고 주주가치가 훼손됐다는 것이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의 평가다.
 
효성의 경우 손병두 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부회장, 박태호 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사외이사 재선임 관련해선 반대 결정을 내렸다.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의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도 반대했다. 분식회계 발생 당시 사외이사로서 감시 의무를 소홀히 했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