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상기 법무장관 "버닝썬 사건 중앙지검 배당"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2019년 법무부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불법 촬영 논란을 빚은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2019년 법무부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불법 촬영 논란을 빚은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가수 승리와 정준영이 연관되어 있는 버닝썬 사건이 서울중앙지검에 배당됐다고 밝혔다. 다만 검찰이 직접 수사할지, 경찰에 수사지휘를 할 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박 장관은 14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국민위원회에서 대검찰청에 접수한 해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권익위는 지난 11일 오후 승리의 성접대 의혹과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에 관한 부패행위 신고, 정준영의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유포에 대한 공익신고를 대검에 수사의뢰했다.
 
 다만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존에 수사하던 경찰 광역수사대를 통해 수사를 지휘할지, 직접 수사를 할 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경찰은 현재 승리와 정준영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