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軍, 지드래곤 특혜논란에 “엄정·공정하게 조치할 것”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14일 군 복무 중인 가수 지드래곤(권지용·31)의 특혜논란과 관련해 “있을 수 없고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권씨가 과다 휴가를 사용하는 등 국방부가 연예인이란 이유로 기강 확립을 하지 못했다’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총장은 “연예인이거나 특정 신분이라고 해서 일반용사와 달리 차별적인 특별 대우받거나 법규에 비정상적으로 적용되는 건, 있을 수 없고 있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엄정·공정하게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주어진 법령·규제범위 내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도 “공정성 문제의 훼손이 가지 않고, 국민 우려가 없도록 보다 관심을 가지겠다”고 했다.
 
김 총장은 모병제 전환 시기를 묻는 표 의원 질의엔 “모병제를 유지하는 대부분 (국가들의) 군대가 굉장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리나라와 같은 지정학적 안보상황을 가진 나라가 모병제를 택하는 건 굉장히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 깊이 있는 검토·논의가 필요한 사항”이라며 “국민의 공감이 필요하고 국가 재정과 더불어 적정 병력·상비군 유지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