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로이터 "말레이 검찰, 김정남 살해 베트남 여성 석방 거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국적 여성 도안 티 흐엉(가운데). [AF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국적 여성 도안 티 흐엉(가운데). [AFP=연합뉴스]

 
말레이시아 검찰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베트남 출신 여성 도안 티 흐엉(31)의 석방을 거부했다고 14일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앞서 베트남 정부는 흐엉의 석방을 공식 요청한 바 있다. 베트남 국영 베트남의소리(VOV) 방송에 따르면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무장관은 12일 사이푸딘 압둘라 말레이시아 외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이 같은 뜻을 전달했다.
 
흐엉은 지난 2017년 3월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27)와 함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북한 공작원의 지시에 따라 김정남의 얼굴에 신경작용제 VX를 발라 살해했다. 
 
두 사람은 말레이 당국에 붙잡혀 2년 가까이 재판을 받아왔다. 그러던 중 말레이 검찰은 지난 11일 두 사람 가운데 아이샤에 대한 기소를 취하하고 돌연 석방했다.
 
아이샤는 석방 뒤 곧바로 고국인 인도네시아로 돌아갔으나, 흐엉은 여전히 말레이시아에 남아 오는 14일 재개되는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