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나이지리아 건물 붕괴…어린이 100여명 매몰

나이지리아 라고스 이타파지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오전 9시 붕괴했다. 현지주민들이 건물에 매돌됐던 학생을 구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나이지리아 라고스 이타파지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오전 9시 붕괴했다. 현지주민들이 건물에 매돌됐던 학생을 구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학교 건물이 붕괴해 100여 명의 학생이 매몰됐다. 
외신은 13일(현지시간) 이날 경제 중심 도시인 라고스에서 4층 건물이 무너져 현재까지 유아원과 초등학생 8명이 숨지고 50명을 구조됐다고 전했다. 건물에는 꼭대기 층 초등학교를 비롯한 유아원이 입주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4층 건물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땅바닥으로 형체도 없이 붕괴해 사실상 희생자 수는 우려한 것보다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나이지리아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무너졌다. 한 학부모가 현장을 지켜보며 울부짓고 있다. [AP=연합뉴스]

나이지리아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무너졌다. 한 학부모가 현장을 지켜보며 울부짓고 있다. [AP=연합뉴스]

대형사고가 발생했지만, 외신 사진 속 장면에서는 건물에 깔린 학생들을 안전하게 구조할 수 있는 장비가 보이지 않는다. 포크레인 한대가 동원된게  유일한 장비다. 학부모와 주민들이 몰려들어 무너진 벽돌을 하나씩 들어내는 형편이다. 
나이지리아 라고스 이타파지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오전 9시 붕괴했다. 구조대원들가 주민들이 포크레인을 동원해 매몰된 학생들을 구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나이지리아 라고스 이타파지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오전 9시 붕괴했다. 구조대원들가 주민들이 포크레인을 동원해 매몰된 학생들을 구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나이지리아 국가재난관리 당국은 입주한 학교시설의 학생 수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아 실제 매몰된 학생들은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전했다. 
나이지리아에서는 건물붕괴로 인한 대형참사가 종종 발생한다. 지난 2016년에는 남동부의 한 교회가 무너지면서 100명 이상 숨지기도 했다. 김상선 기자
 나이지리아 라고스 이타파지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오전 9시 붕괴했다. 현지주민들이 건물에 매돌됐던 학생을 구조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나이지리아 라고스 이타파지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오전 9시 붕괴했다. 현지주민들이 건물에 매돌됐던 학생을 구조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사고현장에 학생들의 신발이 흩어져 있다. [EPA=연합뉴스]

사고현장에 학생들의 신발이 흩어져 있다. [EPA=연합뉴스]

 
 나이지리아 라고스 이타파지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오전 9시 붕괴했다. 현지주민들이 건물에 매돌됐던 학생을 구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나이지리아 라고스 이타파지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오전 9시 붕괴했다. 현지주민들이 건물에 매돌됐던 학생을 구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나이지리아 라고스 이타파지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오전 9시 붕괴했다. 구조대원와 현지주민들이 포크레인을 동원해 건물에 매돌됐던 학생을 구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나이지리아 라고스 이타파지에서 학교가 입주해 있는 건물이 13일(현지시간) 오전 9시 붕괴했다. 구조대원와 현지주민들이 포크레인을 동원해 건물에 매돌됐던 학생을 구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