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대전화 도·감청하는 ‘폴-안티스파이’ 사칭앱 유포…경찰 내사 착수

경찰청 폴-안티스파이를 사칭한 앱 설치화면. [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경찰청 폴-안티스파이를 사칭한 앱 설치화면. [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스파이 애플리케이션(앱)을 탐지하는 앱인 ‘폴-안티스파이’를 사칭한 악성 앱이 유포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14일 경찰청은 폴-안티스파이 앱 2.1을 사칭해 휴대전화를 도·감청하는 스파이앱이 유포되는 사실을 확인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이 개발해 배포하는 폴-안티스파이는 음성·사진·문자메시지 등 스마트폰에 저장된 정보를 탈취하는 스파이앱·보이스피싱앱·몸캠피싱앱 등 악성 앱을 탐지·삭제하는 앱이다.
 
그러나 사칭 앱이 설치되면 기기 정보와 문자메시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정보, 개인정보가 탈취되고 휴대전화에 저장된 특정 전화번호와 앱이 원격으로 감시된다.
 
사칭 앱은 지난 6일 유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앱 유포 다음 날인 7일 사칭 앱을 탐지할 수 있도록 폴-안티스파이를 고도화하고, 12일에는 기능과 화면 구성을 개선한 3.0 버전을 배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폴-안티스파이 3.0은 공식 구글 스토어와 통신사 통합 원스토어에서만 배포한다”며 “다른 인터넷 사이트에서 내려받거나 개인적으로 파일을 전송받는 경우 사칭 앱이므로 설치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