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Y학생 매년 1000명 넘게 반수, 그 이유는?

서울·고려·연세대 등 소위 ‘SKY’ 대학의 중도탈락자가 해마다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탈락은 자퇴나 미등록, 미복학 등의 사유로 학교에 나가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대부분은 다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다시 치르는 ‘반수생’이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이 14일 2012년(2011학년도)~2018년(2017학년도) 중도탈락 학생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SKY’ 중도탈락 학생은 1196명이다. 전체 재학생(7만4784명)의 1.6%다. 중도탈락 학생은 2012년 1.3%에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학교별로는 고려대(518명, 1.8%)가 가장 많고, 연세대(444명, 1.7%), 서울대(234명, 1.1%) 순이다.  
 
 이를 전국 4년제 대학으로 확대하면 비율은 훨씬 높아진다. 2018년 전체 4년제 대학의 중도탈락 학생은 9만3871명으로 전체(208만8315명)의 4.5%다. 전년(4.2%)보다 0.3%포인트(4415명)나 늘었다. 중도탈락 이유로는 자퇴(52.9%)가 가장 많고, 미복학(30%), 미등록(9.4%) 등 순이었다. 
 
2003년 동국대에서 열린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설명회 모습. [중앙포토]

2003년 동국대에서 열린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설명회 모습. [중앙포토]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본인이 생각했던 전공 적성과 진로가 맞지 않아 중도탈락 하는 경우가 많다”며 “주로 상위 대학이나 학과로 새로 입학하기 위해 ‘반수’를 선택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SKY대학 출신들은 주로 의대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중도탈락 학생의 비율이 높은 곳은 ‘생명OO'으로 시작하는 단과대학이다. 이들은 과거 의학전문대학원 시절에도 전공과 관련 있는 진로를 선택하기보다는 의전원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너무 많아 문제가 되기도 했다. 서울대의 경우 농업생명과학대(2.9%)가 중도탈락 비율이 제일 높다. 고려대와 연세대 역시 각각 생명과학대학(5.1%), 생명시스템대학(6.4%)의 중도탈락 비율이 가장 높다.  
 
 전국적으로 살펴보면 중도탈락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6.4%)이고 대전 5.8%, 전북 5.6%, 경북·충남 5.5% 등 순이다. 가장 낮은 곳은 인천(2.7%)과 서울(2.9%)이다.  
 개별 대학으로 따져보면 중도탈락 비율이 가장 높은 대학은 한려대(전남, 19.4%)였다. 재적학생 708명중 137명이 중도탈락 했다. 그 다음은 경주대(경북)로 15.6%(재적학생 2981명 중 466명 중도탈락)이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