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7대 국회 이후 단 한 차례…징계 기대 않는 '정치 게임'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습니다. 하지만 윤리위원회가 열려도 나 원내 대표가 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것을 여야 의원들은 모두 알고 있습니다. 징계는 17대 국회 이후 단 한 차례에 불과합니다.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어제(13일) 오전 소속 의원 128명의 명의로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은 태극기 부대에 바치는 극우적 망언일 뿐입니다.]



대통령을 모독하고, 국민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윤리위에 제소는 했지만 실제 징계로 이어질 가능성은 작습니다.



심사를 하기 전에 외부위원들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의견을 들어야 하고, 의견을 듣고 난 뒤 처리시한도 없습니다.



윤리위가 열리는 것 자체도 언제가 될지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위원장도 한국당 출신 박명재 의원입니다.



17대 국회 이후 15년간 윤리위 제소는 여러 차례 있었지만 실제 징계로 이어진 경우는 2011년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이 된 강용석 전 의원뿐입니다.



[문희상/국회의장 (지난 7일) : 제17대 국회 이후 의원 징계요구 169건 중에 가결은 단 1건뿐이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도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설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며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JTBC 핫클릭

"김정은 대변인" 나경원 발언에 국회 '발칵'…한국당은 박수 "좌파 포로정권·반미 종북"…한국당 '노골적 색깔론' 왜? "극우 광풍, 국회 습격" 민주당 긴급의총…청와대도 "유감" "말 안 되는 소리라도" "역시 출신은"…문희상-나경원 신경전 '나경원 발언 파문' 정국 얼어붙나…국회 본회의 전망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