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의회조사국 “北, 영변 폐쇄해도 핵능력 남아”

북한은 2008년 6월 비핵화 의지를 밝히기 위해 영변 원자로의 냉각탑을 폭파시켰다. [연합뉴스]

북한은 2008년 6월 비핵화 의지를 밝히기 위해 영변 원자로의 냉각탑을 폭파시켰다. [연합뉴스]

미국 의회조사국(CRS)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결렬 원인을 분석하며 북한이 카드로 내놓은 ‘영변 핵시설 폐기’만으로는 핵능력이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3일 전했다.
 
CRS는 최근 발간한 ‘2019년 2월 트럼프-김정은 하노이 정상회담’이라는 3쪽짜리 보고서에서 북미 양국이 “(영변에 이은) 두 번째 우라늄 농축 시설 폐쇄에 합의하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완전한 비핵화가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두 정상이 합의를 이루지 못한 것 같다고 추정하면서, 핵시설 신고와 검증은 어떻게 할 것인지 등의 문제도 협상의 발목을 잡았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상회담의 또 다른 쟁점이었던 대북제재 완화 문제에 관해서도 북한이 ‘제재 전체’의 해제를 요구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말과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일부 제재의 해제를 주장했다는 북한의 설명이 달랐다고 보고서는 언급했다.
 
그러나 회담 결렬 후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심야 기자회견에서 말한 ‘2016∼2017년 일부 제재의 해제’가 이뤄지면 “본질적으로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고 올 다자간 제재 체제를 사라지게 할 것이라는 지적이 있다”며 비판적인 시각을 보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