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창수·신동빈 회장, 한·일 갈등 중재 나선다

허창수(左), 신동빈(右). [뉴스1·연합뉴스]

허창수(左), 신동빈(右). [뉴스1·연합뉴스]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일본 정부 당국자가 잇따라 강경한 목소리를 내는 상황에서 재계가 양국 메신저를 자처하고 나섰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8명의 재계 인사는 14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경제계 협의체(B20)에서 한국 대표단 자격으로 방일한다.
 

오늘 방일 자민당 간사장 면담
기업 등 민간 협력 강조할 듯

이 자리에서 재계 한국대표단은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 회장 등 일본 정·재계 고위 관계자를 만나 ‘양국 외교 갈등을 경제 문제로 확산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재계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재계가 나선 건 한·일 양국 관계가 악화 조짐을 보이고 있어서다. 지난해 11월 한국 대법원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근로정신대 노역 피해자·유족이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미쓰비시중공업에 배상 판결을 내렸다. 그러나 미쓰비시중공업은 배상을 거부했고,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이 회사의 한국 자산 압류 요청을 받아들였다.
 
이 사안에 대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잇따라 강경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는 12일 중의원 재무금융위원회에서 “관세·송금·비자정지 등 보복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고,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모든 선택지를 두고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양국 관계가 악화하자 재계가 사태 해결을 위해 나섰다. 허창수 회장은 니카이 간사장 등 자민당 주요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다. 니카이 간사장을 만나면 허 회장은 경제·기업 등 민간 부문 교류·협력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을 전할 계획이다. 허 회장은 2014년에도 경단련을 직접 방문해 당시 7년 동안 중단됐던 한·일재계회의를 부활시켰다. 또 지난해에는 전경련과 경단련이 파견 인력을 교류하며 일본과의 민간경제 외교 채널을 복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