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세먼지로 초과 사망, 전 세계 연간 880만 명”…흡연 사망보다 많아

초미세먼지(PM 2.5)나 오존(O3) 등 대기오염으로 인한 초과 사망자 수가 2015년 기준 연간 약 879만 명에 달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같은 해 추산한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수 720만 명보다 약 160만 명 많은 수치다. 대기오염이 담배보다 해롭다는 얘기다. 특히 중국의 경우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연간 28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독일 마인츠 의대와 막스 플랑크 연구소를 비롯한 국제 공동연구진은 12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논문을 유럽심장학회지에 발표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관련기사
‘초과 사망’이란 인플루엔자 유행, 공해 등 특정 원인으로 인해 통상 일어날 것이라고 예상되는 것보다 훨씬 많은 사망이 발생한 경우를 말한다. 연구진에 따르면 대기오염으로 인한 전 세계 초과 사망자 수는 인구 10만 명당 연평균 120명으로, 유럽의 경우는 이보다 높은 인구 10만 명당 133명을 기록했다. 크로아티아·루마니아를 포함한 등 동유럽 지역은 2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오염이 초과 사망을 부르는 이유는 뭘까. 연구진은 주된 원인을 입자 크기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인 초미세먼지에서 찾았다. 초미세먼지에 만성적으로 노출되면 혈관 기능이 저하돼 심근경색·뇌졸중 등 심혈관계질환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실제로 2015년 기준 유럽 지역에서 대기오염으로 사망한 사람은 79만 명이었으며 그중 최대 80%가 호흡기질환이 아닌 심혈관계질환으로 숨진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관상동맥이 좁아지는 등 이유로 심장근육에 혈액 공급이 부족해져 생기는 허혈성 심질환이 40%로 가장 많았고 뇌졸중의 비율도 8%나 됐다.
 
연구진은 “초미세먼지와 대기오염 물질에 노출되는 것과 심혈관질환 발병, 그리고 사망률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는 증거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해당 연구는) 대기오염으로 인해 전 세계인의 평균 수명이 2.2년 단축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논문의 제1 저자인 토마스 문첼 독일 마인츠 의대 교수는 “흡연보다 대기오염에 따른 사망자가 더 많다는 의미”라며 “흡연은 피할 수 있지만 오염된 공기는 피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연구를 진행한 조스 릴리벨트 독일 막스 플랑크 화학연구소 박사는 “유럽 대부분의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원은 화석연료에서 나온다”며 “대체 에너지로 속히 옮겨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친환경적이고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사용할 경우 대기오염에 따른 사망자 수를 최대 55%까지 줄일 수 있으며 기후 변화를 방지하기 위한 파리협약을 준수할 수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초미세먼지 기준도 대폭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유럽의 경우 초미세먼지 최대 한도가 현행 25㎍/㎥으로 WHO 기준보다 2.5배나 높다며 EU 역시 미국·캐나다·호주처럼 WHO 지침을 규제의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환경부에 따르면 한국의 경우 초미세먼지로 인한 조기 사망자 수는 2015년 기준 1만1924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허정원 기자 heo.jeonwon@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